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뉴스속으로
전철 지중화 선거이슈로 떠오르나
  • 여종승 기자
  • 승인 2018.01.10 10:41
  • 댓글 0
   
 

전철 4호선이 5철 시대를 맞을 경우 소음 등으로 환경문제를 낳고 도시 미관을 해치는 등의 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안산선은 수인선 개통을 앞두고 있고 인천발 KTX 노선 운행, 소사~원시선, 신안산선 등으로  운행횟수가  늘경우 소음과 비산먼지 등의 환경문제가 더욱 심각하게 다가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철 시대가 본격화되면 안산선 지중화 문제는 영영 물 건너갈 수도 있다. 10년 전부터 꾸준히 거론돼온 안산선 지중화 문제가 또다시 거론되는 이유다.

 

안산스마트허브 침체와 인구 감소 등으로 도시가 활력을 잃고 있는 가운데 전철 지중화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삼아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간 차원의 ‘안산전철지중화사업추진위원회(회장 이환봉)’가 본격 출범하면서 선거이슈로까지 부상할지 주목되고 있다.

하지만 전철 4호선 지중화 문제는 도시계획 시설 변경 절차와 사업비 문제 등으로 험난한 여정이 뒤따르는 관계로 추진 여부를 고민하는 자체도 쉽지 않다는 상반된 여론도 있어 향후 여론이 어떻게 흐를 것인지도 관심대상이다.

일명 안산선이라 불리는 전철 4호선은 군포시 금정역에서부터 안산역까지 총 19.5㎞에 걸쳐 924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1986년 2월에 착공해 1988년 10월에 준공했다.

안산선은 서울의 공업시설과 주거 기능 분산과 수도권의 균형개발을 꾀하고 반월신도시 개발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만들어졌다.

안산선은 반월 신도시 개발 당시 인구 15만 명 규모의 전원공업도시 계획을 세우면서 지상으로 건설됐다. 이후 도시 팽창으로 고잔 신도시 개발이 추진되면서 지상의 전철 교각이 신·구도시를 갈라놓았다.

고잔 신도시가 조성된 후 안산선 상록수역부터 안산역 구간까지 전철 지중화를 민간자본으로 추진하겠다며 2008년 8월 (주)와브라보시티 컨소시엄이 사업을 제안했었다.

당시 상록수역과 한대앞역, 중앙역, 고잔역 등 4개 역의 6.4㎞를 지하화 하겠다며 참여한 기업은 삼부토건을 비롯 포스코건설, 동아건설 등이다.

이들 컨소시엄은 1조5천여 억의 사업비 마련을 위한 수익사업으로 지상 49~51층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와 2천843가구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안산선 지중화사업 제안은 박주원 시장 재임시절 형식적인 수준의 양해각서 체결까지 갔지만 결국 빛을 보지 못하고 무산됐다.

전철 4호선의 지중화 문제는 2014년 지방선거를 1년 앞둔 시점에서 사단법인 비전안산의 ‘안산도심재생 해법 전철 4호선 지하화사업’ 공개토론회에서 또다시 제기됐다.

이 토론회에서 학계와 정치권에서 전철 지상 구조물이 신·구도시간의 연계성이 떨어지고 도시 공간 단절, 지역 간 불균형, 환경문제 등을 거론하며 도심재생을 촉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역시 토론에 그쳤다.

올해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산선 지중화 이슈가 재등장했다. ‘안산전철지중화사업추진위원회’가 출범하면서 세 번째 시도다.

이환봉 회장은 “안산 중심이 아파트 4층 높이의 고가구조물이 통과하고 있다. 고가 전철 운행으로 소음과 진동, 분진 발생 등으로 시민들의 생활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지역사회 단절과 도시발전 장애요소를 제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은 이어 “안산선 지중화 문제는 안산 시민들의 소망이자 숙원사업이다. 내부적으로 디테일한 부분까지 정리가 되면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범시민운동으로 끌어 올리겠다.”는 각오다.

전철 4호선이 5철 시대를 맞을 경우 소음 등으로 환경문제를 낳고 도시 미관을 해치는 등의 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안산선은 수인선 개통을 앞두고 있고 인천발 KTX 노선 운행, 소사~원시선, 신안산선 등의 5철 시대를 맞을 경우 운행 횟수가 늘면서 소음과 비산먼지 등의 환경문제가 더욱 심각하게 다가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철 시대가 본격화되면 안산선 지중화 문제는 영영 물 건너갈 수도 있다. 10년 전부터 꾸준히 거론돼온 안산선 지중화 문제가 또다시 거론되는 이유다. 지금도 늦었지만 이제라도 도시의 성장이 멈춘 도시의 미래를 위해 한 번 쯤 살펴봐야 할 부분이다. <여종승 기자>

 

 

여종승 기자  yjs4994@hanmail.net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종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