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소식
이재명 도지사, 미세먼지대책 충남과 협력 강조
  • 안산신문
  • 승인 2018.07.11 13:11
  • 댓글 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세먼지 종합대책이 실효를 거두려면 수도권 지자체뿐만 아니라 인접해 있는 충남과도 공동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영세사업장이 밀집된 경기도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대책이 필요하다며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재명 지사는 6일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간담회’를 열고 공동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충남지역 화력발전소가 경기 남부지역 대기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다음 회의는 충남도 함께했으면 한다”고 미세먼지 정책협의체 확대를 제안했다.이 지사는 “미세먼지 정책 수립에서 중앙정부와 서울시는 경유차 줄이기, 차량 대기가스에 관심이 있는데 영세사업장이 밀집된 경기도는 연소시설 문제가 심각하다.

이 부분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크지 않아 독자적 해결이 쉽지 않다. 경기도 특성에 맞는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대책회의에 대해 “미세먼지의 유해성이 커지면서 국민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며 “환경부와 경기, 서울, 인천이 나서서 공동대책을 추진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신속하게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산신문  ansam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