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자치/행정
안산교육청사 신축부지 헐값 제공 ‘발끈’합의한 대체 부지에 시의원 간담회서 집행부 ‘비난’
합의한 대체 부지에 시의원 간담회서 집행부 ‘비난’
시, “대안으로 다른 부지도 제시하고 합리적 방안 논의”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8.08.29 11:10
  • 댓글 0

 안산교육지원청 청사 신축부지를 턱없이 낮은 가격으로 안산시가 제공했다는 이유로 시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3일 열린 간담회에서 집행부인 안산시가 안산교육지원청 청사신축 부지 매각을 청취한 자리에서 터무니 없는 ‘헐값매각’을 인정한 안산시를 성토했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추연호 의원은 “교육지원청사 부지를 제공하는 것은 좋지만 시민의 혈세로 조성된 부지에 대한 손해를 감당할 수 있느냐”면서 “아무리 교육청과 합의를 봤다지만 안산시가 너무 안이하게 교육청에 부지 제공을 약속했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체육시설부지의 공시지가가 1㎡ 당 89만9천원에 맞춰 탁상감정가 공시지가에 3배 내지 3.5배를 맞춘다 하더라도 189억여 원에 불과해 이는 현실적으로 안산시가 시민의 혈세로 조성된 부지를 헐값에 매각하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안산시는 안산교육청이 지난 1월 19일, 단원보건소 뒤편 단원구 초지동 666 일원 1만㎡ 이상을 요구해 2월 7일, 신축부지를 검토해 7천㎡ 이하에서 개발이 가능하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교육청은 현 청사가 가칭 416민주시민교육원으로 조성키로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 이를 대체할 만한 신축 부지가 절실히 필요해 전임시장과 도 교육감의 협의후 시행된 결과물임을 알렸다.

시의회는 그러나 합의가 이뤄진 시점에 맞춰 사전 설명회 등이 없이 집행부가 일방적으로 진행시켰고 대안부지를 굳이 체육시설부지로 선택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아무리 1월 당시 추모공원 등 미묘한 민민갈등이 유발되는 시기라 하더라도 시의회의 사전 설명없이 진행한 집행부의 처사는 이해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윤태천 의원은 “교육청 부지 매각에 필요한 사전 설명회를 통해 시의원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여건도 만들지 못하고 안산시가 일방적으로 교육청 부지선정을 하려는 부분이 이해가 힘들다”며 “굳이 공시지가가 낮은 체육부지를 선택한 교육청의 의도는 알겠지만 이를 받아들인 안산시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안산시는 합의전 신축부지를 사동의 청소년수련시설부지와. 안산문화원 뒤편 문화시설부지, 신도시 대림아파트앞 수자원공사 본관 신축부지 등을 제안했으나 매각비용을 부담하기 어려운 교육청이 체육시설부지를 선택했지 않았나 추정했다.

시 관계자는 “체육시설부지를 매각할 경우 용도변경을 통해 3배 내지 3.5배 이상의 매각비용을 받을 수 있다”면서 “시의회를 통해 공유재산관리계획이 승인이 돼야 하므로 충분한 설명을 통해 가능한 범위내에서 교육청 신설부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석 기자  ddinddin@hanmail.net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