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자치/행정
스마트제조혁신센터, 특혜의혹에 ‘덜컹’시 정무특보, 땅 싸게 팔고 비싸게 되사는 이유 제기
안산시의원까지 나서 사업의 중요성 감안해 질책
사업시행자, 센터 건립 무산시 상업용지 활용 가능
  • 안산신문
  • 승인 2019.01.09 10:35
  • 댓글 0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공동활용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안산시가 90블록에 추진중인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건립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더욱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투자심사 승인까지 지난해 4월, 받아 놓은 상황에서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추진되지 않아 자칫 안산시의 스마트팩토리 기반구축사업이 무산될 위기까지 처해있다.

안산시는 지난 15년 12월17일, 스마트팩토리 기반구축사업 유치계획을 결정하고 산업기술기반 구축사업 사업선정 공모에 90블록에 짓기로 신청했다.

곧바로 안산시는 16년 5월24일, 스마트공장 거점, 클러스터 선포식을 열고 90블럭내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건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16년 7월부터 11월까지 마무리해 경기도 투자심사 완료를 거쳐 17년 9월,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사업시행자와 체결했다.

지난해는 행안부로 부터  중앙지방재정투자 심사까지 완료돼 지구단위계획변경을 목전에 두고 있었다. 안산시의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9월, 90블록 복합용지 토지이용계획 검토를 거쳐 스마트제조혁신센터가 들어서는 사동 1639일원의 지구단위계획변경이 추진됐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윤화섭 시장 출범후 스마트팩토리를 왜 90블록 복합용지에 계획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왜 싸게 팔고 비싸게 다시 혁신센터 부지를 사오는지 의혹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시급히 추진해야 할 안산시 내부에서 오히려 의혹을 제기한 주요 정무특보가 추진을 서두르야 한다는 안산시의원과 논쟁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안산시는 당초 사업공모시 현부지가 민간분양이 계획돼 있고 사업단축이 가능하므로 90블록의 타당성을 밝힌바 있으며 센터를 타 지역에 건립시 행정절차 재이행과 중앙부처 동의해 줄 수 있는지도 곧바로 가능할지 의문시 된다는 입장을 폈다.

분양가에 대해서도 안산시는 건물 연면적 5천평을 분양받기 위해 총 369억여 원이 소요되나 300억 원에 토지와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는 것이므로 토지 대금 33억원을 지급하지 않고 470평의 토지를 무상으로 기부채납 받는 것과 동일한 예산절감 효과가 있음을 설명했다.

또한 사업자만 유리하게 용적률을 설정하고 시는 낮은 용적률을 적용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안산시는 토지매입자 입장에서는 건축행위를 최소한 지구단위계획상 용적률로 건축을 하는 것이 당연하나, 90블록 사업에는 용적율을 다 적용하지 못하고 건축을 하는 구조로서 특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존 최고의 스마트제조기술을 집약한 빅데이터, 가상물리시스템 등이 구현되는 미래형 공장 모델 제시를 통한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산해 안산의 일자리 구조를 변화시키는데 반드시 필요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의 설립은 시급하다”며 “전해철 의원까지 나서 국비를 확보하는 마당에 정작 극히 소수가 추진에 제동을 걸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추연호 시의원은 “현재 문제는 스마트제조혁신센터의 설립은 긍정적인 단계까지 왔으나 나머지 생활형 주거시설 등의 지구단위계획변경이 다시 논쟁이 될 수 있다”면서 “소수의 주장만으로 이 사업이 중단되면 안되는 안산미래를 책임질 사업에 대해 추진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현재 시화mt내 공장을 임대하면서 가동되고 있으며 SK텔레콤이 지난해 12월 20일,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다기능 협업 로봇'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 '5G 소형 자율주행 로봇(AMR)' 'AR스마트 글래스' '5G-AI머신비전' 등 5G와 첨단 ICT와 생산현장을 접목한 솔루션 5종과 이를 통해 이뤄지는 5G시대 스마트공장의 모습을 소개한 바 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