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자치/행정
“정책TF팀 역할이 도대체 뭐지?”정책기획관내 정책팀과 정책TF팀 공존 ‘갸우뚱’
“기존 정책 딴지 걸려는 의도 아니냐” 의문 제기
시, “대형 현안사업 자료취합이 주요업무” 설명
  • 안산신문
  • 승인 2019.01.16 10:44
  • 댓글 0

안산시가 1월1일자로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민선시장의 핵심정책 연구부서로 알려진 ‘미래전략관’이 ‘정책기획관’으로 통합돼 내부 부서별 역할론을 두고 궁금증이 공조직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이 가운데 새로이 편성된 정책TF팀은 6급 팀장급 1명과 2명의 직원 과거 미래전략관 사무실에 배치됐으나 10일이 지나도록 팀을 알리는 안내판 하나 설치돼 있지 않고 직원들의 배치표도 해당 부서 조직원 알림표에도 빠져있다. 
정책기획관은 과거 미래전략관의 ‘정책연구’와 ‘시민소통’으로 이뤄진 조직을 과거 ‘정책기획과’의 ‘기획팀’과 ‘성과관리팀’에 ‘정책팀’ ‘시민협치’로 흡수, 편성하고 나아가 ‘정책TF팀’ 등 신설해 5개 세부팀으로 구성했다.

통상적으로 정책TF팀은 안산시의 주요 정책을 집중 분석하고 이를 더욱 빨리 추진할 수 있게 구성됐었다.
그러나 현재 구성된 정책TF팀은 전임 시장시절 추진하고 있던 90블럭 지구단위계획변경건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조성건, 산업역사박물관 공단 이전건, 대부도 LNG설치 기부채납 2년이 20년으로 변경됐는지 여부 등 현안사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자료취합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존 정책팀은 윤 시장의 공약사항 등에 대해 연구하고 정책을 추진하는데 도움 주는 역할임을 밝혔으며 정책TF팀은 현안사업에 대해 자료를 수집, 연구하는 업무를 본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번 인사이동을 통해 정책TF팀이 주요 현안 사업의 실무진들이 대부분 교체됐으며 새로 편성된 정책TF팀 조차 인원도 6급과 7급 인원 단 3명만이 편성된 채 업무의 역할을 제대로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일부 공조직에서는 정책TF팀이 안산시의 현안사업을 조속하게 추진하려는 의도보다 문제점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구성된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이고 있다.

모공무원은 “막바지를 앞두고 있는 안산시의 주요사업을 오히려 지연시키기 위해 정책TF팀이 구성된 것 아니냐”며 “일부 개인의 주장을 합리화 시키거나 없는 의혹을 만들려는 의도로 공조직이 구성, 움직이면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한 시의원은 “기존사업에 대해 이미 수사기관 등을 통해 검증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의혹논란이 불거진다면 이는 안산시를 위해서도 없어져야 할 것”이라며 “전국 유일의 스마트제조혁신센터 설립도 조속히 이뤄져 중소기업이 밀집돼 있는 공단을 다시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추진되고 있는 현안사업에 대해 조직을 구성하려는 의도는 말도 안되는 논리”라며 “다만 사업의 중요성을 봤을 때 문제가 없는지를 더 촘촘히 파악하기 위해서는 여러번 검토할 수는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책TF팀이 주요 검토사업으로는 90블럭 지구단위계획변경건은 스마트제조혁신센터내 시행사 특혜를 줬다는 의문과 스마트팩토리 조성부지의 적정성, 화랑유원지내 조성중인 산업역사박물관 이전의 가능성, 대부도 LNG설치시 기부채납 조건 연장에 대해서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