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소식
경기도의회 도유재산 조사 특위 본격 착수6월까지 (구)건설본부 토지 매각 의혹 조사
  • 안산신문
  • 승인 2019.01.30 12:44
  • 댓글 0

경기도의회가 도유재산의 특정 업체 특혜 매각 의혹 해소를 위한 경기도 도유재산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본격 가동하였다.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특별위원회에서는 제2차 회의를 비공개로 개최하여 경기도로부터 도유재산 관리 전반에 대하여 업무보고를 받고 향후 조사를 위한 총 14명의 증인 및 참고인을 채택하였다.

증인과 참고인은 전·현직 경기도 실국장 및 관계자 등으로 해당 조사 특별위원회에서는 (구)건설본부 토지 매각을 포함 경기도 도유재산 관리 과정에서 불거졌던 특혜․위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도에서 보고한 도유재산 매각 등 업무 전반과 (구)건설본부의 청사이전과 토지 매각에 대하여 위원들의 질문답변이 심도 있게 이어졌다.
이필근(더민주·수원1) 위원은 민선4기부터 6기까지 민간에 매각한 토지에 대하여 관련 법규 저촉 여부와 계약서에 문제가 있었는지 변호사 자문을 요청 집행부의 잘못된 행정이 없었는지 확인하였다.

최승원(더민주·고양8) 위원은 (구)건설본부 토지 매각 시 설정된 특약 등기 해제 배경과 사유를 묻고 용도변경 등 관계법령의 적법성 여부를 추궁하였다.

김경일(더민주·파주3) 위원장은 "저를 포함 도유재산 행정사무조사 특위 소속 위원들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그간의 의혹을 밝히고 경기도 도유재산이 더욱 철저하게 효율적으로 관리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특위는 오는 6월 11일까지 활동하며 추가조사가 필요한 경우 연장할 수 있다. 향후 증인과 참고인으로 부터 증언 진술 청취, 현지조사 확인 을 통해 조사 특위 운영을 강화할 예정이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