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박현석 데스크
미세먼지 대책박현석<편집국장>
  • 안산신문
  • 승인 2019.04.10 13:18
  • 댓글 0

미세먼지가 국가가 나서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해야 하고 그러면 소비가 위축될 것이고 장사가 안돼 소상공인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된다. 미세먼지가 단순한 대기환경 문제를 넘어 민생경제문제로 확산되는 실정이다.

미세먼지 악영향의 대표적인 사례는 1948년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20명이 사망한 대기오염사고를 비롯해 1952년 4천여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런던 스모그현상 등이 있다.
이러한 결과를 보고 전문가들은 미세먼지를 ‘조용한 살인자’라고 부르며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이처럼 미세먼지를 대한 대책이 미흡할 경우 닥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아직도 우리나라는 여전히 미흡하다.
최근 발표한 국내외 연구결과를 보면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저체중아 출산 위험은 7.4%, 태아가 사산할 위험은 13.8% 올라가며 고농도 지역에 거주하는 임신부의 미숙아 출산율은 1.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 미세먼지는 더 유해해 같은 기준에서 폐암발생율은 9%, 심장질환자 사망률은 최대 80%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연구결과는 보여주고 있다. 미세먼지는 한마디로 우리의 건강에 심각한 치명상을 줄 수 있는 위험한 요소다.
그럼에도 안산시는 여전히 구름속이다. 안산시도 관심을 덜 가지면 시의원이라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김진숙 의원이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심각성을 제기하고 있어 다행이다.

김 의원이 최근 공개한 관련자료를 보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배출원인중 80%가 산업시설에서 배출된다고 한다. 반월·시화 공단에서 52%의 많은 양이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경기도 31개 시·군중에서 안산시가 자동차 미세먼지 배출량이 4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동차 교통량 중 화물차 비중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안산시가 이처럼 미세먼지 배출량이 다른 시군보다 높게 나오고 있음에도 안산시의 대책을 보면 다분히 형식적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화물차를 줄이거나 화물차 전용주차장을 조성해 도심 통행 화물차를 줄이는데 역점을 맞춰야 한다.

김진숙 의원은 안산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총예산 중에서 미세먼지 관련 정책연구에 1.41%, 산업부분에 32.32%, 교통부문에 65.9%, 생활부문에 0.37%가 집행될 예정이란다.
이 가운데 미세먼지 배출원인이 80%에 육박하는 산업부문에서 반월염색단지 환경방지 시설 개선예산 50억원을 제외하면 전체 예산에서 5.84%에 불과하다. 반면에 배출원인 15%에 불과한 자동차 등에 대한 예산은 65.9%다. 적정성과 효율성이 의문스럽다.

김 의원은 또 하나 불안스러운 것은 내놓고 있다. 안산시의 임야면적과 도시경관을 위해 조성한 시설녹지 면적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도시숲이 사라지면 그만큼 미세먼지의 피해는 늘어난다.

한가지 더 권고한다면 단기적 대책도 시급하다. 비산먼지가 풀풀 나는 공사장이나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미세먼지 가득한 운동장 등에 대한 단기적 방안도 필요하다. 미세먼지는 이제 더 이상 강건너 불구경 할만큼 여유롭게 대처 할 만한 사안은 아닌 듯 싶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