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사설
윤화섭 시장의 소환
  • 안산신문
  • 승인 2019.05.22 15:00
  • 댓글 0

윤화섭 시장이 정치자금법 및 강제추행 혐의로 18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화가 A씨가 윤 시장을 상대로 지난해 9월, 고소한지 8개월 만이다. 이번 소환 보도도 해당 경찰서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경기남부경찰청을 통해 알려졌다.

윤 시장의 이번 소환이 실행되자 이제야 많은 시민들은 도대체 무엇 때문에 조사를 받는지 궁금해 하기 시작했다.
윤 시장이 경찰 조사를 받는 혐의는 강제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이다. 지난해 9월 21일, 화가로 활동하는 A씨는 윤 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2월부터 같은 해 4월까지 지지자 등으로부터 수천만원을 건네받아 일부를 불법 선거자금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3월 원곡동에서 화가 A씨에게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도 받고 있다.

고소장을 제출받은 경찰은 이번 고소내용과 관련 있는 수십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으며 심지어 참고인 출석을 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직접 현장에 찾아가 참고인을 만나 치밀하게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심지어 지난 2월에서 윤 시장으로부터 휴대전화 2대를 제출받아 디지털 포렌식 방법을 이용해 윤 시장을 소환하기 전 촘촘하게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원래 이번 사안은 관내서 사회단체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는 B씨로부터 촉발된 사안이다. B씨는 경찰에 윤시장을 비롯해 윤 시장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벌인 C씨를 고발했다.
B씨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줄곧 제 시장을 지지했다. 그러나 경선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시장후보에서 탈락하자 윤화섭 선거캠프를 찾았으나 C씨와 시비가 붙었다. B씨는 이를 참지 못하고 C씨와 몸싸움을 벌이며 주먹다짐까지 가면서까지 세간에 화제가 됐다.

문제는 B씨가 윤 시장까지 고발했다. 인사를 잘못한 윤 시장도 책임을 져야한다는 논리다. 윤시장은 지난 4월 예비후보 신분으로 서양화가 A씨로부터 정치자금 500만 원을 받아 썼으며, 당시 선거캠프총괄본부장이었던 C씨는 A씨의 개인전에 참석, 수천만 원의 판매대금 중 일부를 선거자금으로 사용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더욱이 윤 시장이 경기도의회 의장이던 시절 A씨를 만나 신체 접촉 등을 통한 성추행 시도와 동반 여행 강요 등 신체적·정신적 폭행을 당했다고 고발장에 명시했다.

B씨와 C씨의 감정적 충돌이 비화되면서 화가 A씨와 윤 시장의 사안이 터진 셈이다. 정치자금법은  취하를 하지 못한다. 결국 윤 시장은 본인은 절대 아니라며 ‘악의적인 음해’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렇지만 화가 A씨의 개인전에서 윤 시장과 포즈를 취한 사진을 보면 그 속에는 C씨를 포함해 여러 명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선거전에 윤 시장이 화가 A씨의 개인전까지 방문할 정도라면 일반인이 보더라도 어색한 사이가 아니라고 보여진다. 특히 윤 시장은 도의원 시절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줄곧 있었다.

그만큼 윤 시장은 도의원 시절, 문화체육관광 분야 예산편성이나 사업추진 등에서는 독보적인 역할을 할 만큼 해박하다.

윤 시장은 조사를 받은 후 20일, 한국당 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자금법 위반 및 성추행 혐의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하자 곧바로 입장문을 통해 “자유한국당 등 일부세력의 악의적인 음해”라고 주장하며 인신공격과 공작에 휘둘리지 않고 당당하게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누구 말이 맞는지는 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안산시장이 성추행 논란까지 휩싸이게 돼 안산시민의 한사람으로서 낯부끄럽긴 하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