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섬의 목소리 바다를 넘다’100년 전 대부도 3‧1 운동 재조명 행사 열려
  • 안산신문
  • 승인 2019.06.04 10:38
  • 댓글 0

100년전 대부도에서 일어났던 삼일 독립만세운동을 재조명하는 행사가 5월 31일 오후 7시부터 대부동행정복지센터 2층에서 열렸다.

대부도 지역 만세운동을 주도하고 징역 10개월의 옥고를 치른 김윤규, 노병상, 홍원표 등 3인의 애국지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그동안 찾지 못했던 서대문형무소 수형기록표를 찾아내고, 대부도 만세운동에 영향을 끼친 화성 사강지역 만세운동과의 연관성도 추적해 보았다.

또한 그동안 연락이 닿지 않던 홍원표 애국지사의 증손자를 찾아내 인터뷰를 하는 성과도 이루었다. 이 모든 과정을 영상으로 촬영하여 ‘그 날, 섬’이라는 제목으로 상영회를 가졌으며, 안산문화원 이현우 전문위원의 ‘안산의 애국지사 13인’에 대한 특별강연도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경기문화재단에서 선정하여 지원한 사업 ‘섬의 목소리, 바다를 넘다’의 일환으로 대부도의 문화공간 섬자리(대표 박진)가 주관하고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후원한 행사였다. 이날 참석한 대부도 주민들은 100년 전 대부도 선조들의 삼일 독립운동에 대한 많은 이해를 갖게 되었고 뜻 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된 보람을 느낀다고 이구동성 말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