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동영상뉴스 사진뉴스
다다다 연극제, 7월 5일부터 4작품 선봬민간소극장 활성화 차원, 중앙동 글로벌제이아트홀서
  • 안산신문
  • 승인 2019.06.26 13:37
  • 댓글 0

중앙동 글로벌 제이 아트홀 상설 공연장에서 한 여름밤을 함께할 시민 연극제가 열린다. 이번 연극제는 다(多) 다다(ALL)를 컨셉으로 7월 5일에 시작해 8월 28일까지 매주 새로운 작품으로 금,토,일 총 4작품이 관객들과 만난다.
이번 ‘다다다 연극제’는 안산 최초의 민간 소극장을 활성화 하자는 취지에서 여러 공연극단이 의기투합해 더 뜻깊은 연극제다. 안산에 대학로 같은 소극장을 활성화하여 안산으로 다시 돌아 온 청년예술인과 지역예술인, 다문화예술인이 함께 다채로운 연극,공연을 통하여 시민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지속적인 예술을 제공하고자 의기투합 했다 

글로벌JEY아트홀 자체 연출의 아돌 후가드 作 <아일랜드> 선보여

 연극제의 문을 여는 첫 공연은 글로벌 제이 아트홀에서 자체 제작한  연극 <아일랜드(아돌 후가드 作>)로서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넬슨만델라가 27년간의 수감생활 중 18년간 복역했던 로벤섬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다. 인간의 존엄성이란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경쾌하게 풀어낸 수작이다. 아일랜드는 대표적인 2인극으로 진정한 소극장 연극의 매력을 느끼고 싶은 관객이라면 꼭 봐야 하는 작품이다.
 
4.16 가족극단 노란리본, 3번째 연극 <장기자랑>으로 연극제 함께해

 두 번째는 ‘4.16 가족극단 노란리본’의 연극 ‘장기자랑’으로 극단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세월호 참사에 희생된 아이들의 어머님들이 만든 극단이다. 2015년 10월 연극치유모임으로 시작되어 2016년 3월 정식으로 창단했다. <그와 그녀의 옷장>,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등의 작품을 선보이며 150여회 공연을 진행한 어엿한 극단으로 자리잡았다. 이번 작품 <장기자랑>은 고2 여학생들이 수학여행의 장기자랑을 준비하면서 벌어지게 되는 좌충우돌 사랑과 우정에 관한 이야기이다. 밝고 유쾌하게 수학여행 장기자랑을 준비하는 고2 여학생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많은 감정을 느낄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덕션 연작, 11번째 프로젝트 <유령으로 사는 방법>으로 세대공감 불러

 세 번째는 ‘프로덕션 연작’의 <유령으로 사는 방법>이다. 청소년극인 <유령으로 사는 방법>은 청소년들의 고민, 사랑, 우정의 이야기를 유령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풀어낸 연극이다. 청소년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추억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전 세대 공감 연극이다. ‘프로덕션 연작’은 서울예술대학교 출신의 창작자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아트 컴퍼니로 관객들과 공감하고 교류 할 수 있는 플랫폼의 역할과 프로덕션의 역할을 함께 하고 있는 단체다. 2017년 11월 창단 후 벌써 11번째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예술단체 [인터네셔널 영드림즈], 넌버벌 퍼포먼스로 연극제 대미 장식할 예정

 네 번째는 아프리카의 다양한 퍼커션 악기와 스토리가 녹아 들어있는 인터네셔널 영드림즈의 ‘넌버멀 아프리카 난타’ 공연 <BIG-5>이다. 아프리카에 불시착한 한국 KPOP스타 벨라와, 아프리카의 가장 강한 5개 동물을 상징하는 빅5 부족 왕들을 만나 벌어지는 헤프닝을 그리는 음악극으로 아프리카 특유의 리듬과 파워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다. 인터네셔널 영드림즈는 아프리카, 유럽, 북미, 남미, 아시아의 글로벌 예술가들로 구성되어있는 비영리 예술단체로 세계 다양한 문화를 융합한 독창적인 공연을 창작해 내는 창작집단이자 퍼포먼스 그룹이다.
한편 글로벌제이아트홀 관계자는 “이번 연극제가 초·중·고·대학교 및 각기관, 기업체의 단체관람을 비롯해 ,데이트족, 가족 등 다양한 안산 시민들에게 셰익스피어의 한여름 밤의 꿈처럼 7월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줄 ‘다다다 연극제’를 통해 힐링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