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정
안산시 협치 활성화 용역 착수보고·원탁회의 개최‘안산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모금 서명식도 함께 열려
  • 안산신문
  • 승인 2019.11.06 16:25
  • 댓글 0

안산시 시민협치협의회는 전국 자치분권의 기틀이 될 으뜸 시민협치도시 조성을 위해 향후 4년간 시민협치협의회 활성화 방안 등을 담은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착수보고회 및 원탁회의를 4일 개최했다.
시민협치협의회는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시민과의 협업행정을 위해 지난해 12월 ‘안산시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를 경기도 최초로 제정한 데 이어, 지난 4월 윤화섭 안산시장과 함께 출범했다. 혁신공론, 문화복지, 도시환경 3개 분과로 구성된 협의회는 ‘시민 모두에게 이로운 협치’라는 활동목표로 부지런히 발로 뛰며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시민협치협의회는 지난 5~6월 원탁회의를 통해 ‘복합형 사회적 기업지원센터 설립’을 경기도에 제안하고 7월에는 의제 발굴을 위한 워크숍을 통해 대부도 생활인프라 개선의 필요성을 인식, 대부도 현장답사와 설문조사를 거쳐 8월에 대부도 주민 200여명과 주민대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민·관이 함께 풀어가는 보고회를 준비 중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수준 높은 시민협치협의회 역할과 활동이 되기 위한 연구로, 안산시 산업경제혁신센터의 연구진이 용역을 맡아 주민이 주도하는 지역정책을 발굴하고 제안해 ‘시민 모두가 이로운 협치 안산’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안산시협치협의회가 중심이 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하고 미래세대의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 주기 위한 ‘안산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시민 모금 서명식도 열렸다.
최창규 협치협의회 회장은 “안산시가 협치협의회 활동을 통해 경기도에서 시민과의 협치를 이끌어 가는 모범도시로 널리 알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용역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며 “용역을 통해 전국 8도민이 어울려 사는 안산에서 협치협의회가 시민을 대표하는 모범이 돼 안산시민이 이로운 도시, 살맛나는 안산시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