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정치
본오뜰 대기업유치 약속한 그남자 박주원상록갑 박주원 후보 지원에 ‘김형오’ 떴다
  • 안산신문
  • 승인 2020.04.10 10:03
  • 댓글 0

본오뜰 대기업 반도체단지 추진할 안산의 새로운 인물


9일 오후 5시, 본오뜰 공약 및 리턴매치로 경기도 선거구 중 최고의 격전지 안산시 상록갑 지역유세에 미래통합당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이하 김 위원장)이 박주원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저, 김형오! 새 인물로 물갈이 하기 위해 박주원후보를 공천했다. 만장일치의 단수공천을 받은 박후보는 반드시 지역주민들과 안산시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뛸 인물이다”라며 반월농협 앞에 장사진을 이룬 지지자와 당원, 시민들에게 말문을 열였다.
또한 그는 “25시 시청으로 시민을 섬겼던 민선4기 안산시장 때의 박후보는 누구도 가지 않는 험지를 걷는 사람으로 지역구 현안과 함께 구석구석 시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어루만지고 보듬을 따뜻한 후보이기 때문에 여러분의 한표, 한표가 소중하다.”라며 지지와 성원을 호소했다.
이에 박후보는 “본오뜰에 대기업 반도체단지를 추진하여 반드시 신안산·새경제를 열겠다. 새인물을 바라는 상록갑 주민 여러분들의 바램은 새로운 변화일 것이다. 나라가 망해가도 산업을 일으킬 생각을 안하고 기업가를 옭죄는 일에만 혈안이 된 세력과, 미래를 대비하고 가난해지는 안산을 살리기 위해 불철주야 몸을 던지는 참 일꾼, 안산의 물갈이 박주원이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자리한 지지자들의 환호와 응원에 힘입어 박후보는 “삼성은 이미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에 133조를 투자한다고 했으나 현재의 이 정부 아래에서는 투자에 신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힘을 실어 주어야 안심하고 삼성이 움직일 것이기 때문이다” 고 말하며 “저는 본오뜰의 가능성을 믿습니다! 인근의 반월 시화라는 국가 산업단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비메모리 산업단지가 들어서도 충분히 백업이 가능하다. 반도체대기업만 유치된다면 여기 안산에는 44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지고 166조라는 엄청난 생산 유발 효과를 만든다.”고 주장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는 시민들로부터 힘찬 박수를 받았다.
박후보 선대위의 제2본부장인 윤태천 시의원은 “반월동 농협 앞이 인산인해 이룬 것을 오랜만에 본다. 20년 전 반월농협 앞은 수원, 안양, 과천 등지로 나가는 안산의 교통관문이어서 많은 직장인들과 학생들로 북적였다. 오늘 예전의 유동인구가 많던 시절이 떠올라 감동이다. 박후보가 본오뜰 반도체단지를 유치하면 반월역세권 전면 개발을 비롯한 신안산, 새경제시대가 열릴 것이다.”라며 함께한 지역주민들과 함께 박주원을 세 번 연호했다.

박후보의 본오뜰 공약은 ‘대기업반도체 단지’와 상대후보의 ‘농업생태공원’과의 비교로 상반된 공약을 내걸어 유권자들의 표심을 자극하고 있다.<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