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자치/행정
성포동 홈플러스 매각, 안산시.국회의원 우려 표명의견수렴 통해 방안 마련과 주상복합 개발 접수시 원칙적 대응
  • 안산신문
  • 승인 2020.06.10 09:36
  • 댓글 1
성포동에 위치한 홈플러스 안산점이 최근 매각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산시와 김철민 국회의원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사진은 성포동 홈플러스 전경.

윤 시장, “안산시민 불편 겪지 않도록 최선의 방법 찾아낼 것”
김 의원, “막대한 시세차익 지역 사회적 책임 외면 ‘먹튀’ 안돼”

 
안산시가 홈플러스가 추진하는 안산점 점포 매각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해당 지역구인 김철민 국회의원(상록을)도 8일, 성명서를 내고 홈플러스 안산점 매각에 대해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촉구했다.
5일 시에 따르면 홈플러스 안산점은 1999년 홈플러스㈜의 전 소유자인 삼성테스코사가 240억 원에 시유지를 매입한 뒤 이듬해 건축허가를 받아 운영 중인 판매시설로 직접 고용인원 260여명과 임대매장에 입주한 300여명 등 다수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다.
최근 홈플러스㈜는 오프라인 매출 감소추세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위기국면 타개를 위해 유동성 리스크 최소화 방안으로 매각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을 하고 있지만, 홈플러스 노조는 사전에 아무런 협의나 설명 없이 폐점을 고려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홈플러스 측은 고용안정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지만, 홈플러스 노조는 지난 3일 홈플러스 소유자인 MBK파트너스 서울 본사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홈플러스 안산점이 있는 부지는 일반상업지역이나, 시에서는 향후 개발 계획이 접수되더라도 지역주민 및 관계전문가 등의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법령 등 규정에 따라 원칙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윤화섭 시장은 “홈플러스 매각과 관련해 안산시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의 방법을 찾아내 시민이 공감하는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민 의원은 8일, ‘안산시민 안중에 없는 홈플러스 안산점 매각 전면 재검토하라’는 성명서를 내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매각과 함께 주상복합 신축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시민들의 이해와 요구를 최대한 수용한 시민 친화적 매각 계획을 다시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김 의원은 전국 매출순위 3위권의 매장으로 막대한 영업이익을 추구한 홈플러스 안산점이 지역 소상공인들과 상생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되물었다.
특히 홈플러스는 ‘온라인 쇼핑몰 활성화로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감소 추세에 있어 매각 등을 통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서라고 밝혔으나 언론 보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2016년 3월~2019년 2월 기간 동안 당기순이익 7,333억원을 기록했는데, 소유주인 MBK에 1조 2,129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무려 165%에 달한다.
홈플러스를 소유한 사모펀드 운용사 MBK는 국내 여러 기업을 사고 파는 과정에서 막대한 시세차익을 올려 매출과 자산규모 등에서 국내 재계순위 20위 안에 드는 규모로 성장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고속 성장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도외시한 채 기업사냥으로 막대한 부를 축적해 투기자본, 먹튀자본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매각금액이 2천억 원대로 예상되는 안산점은 매입 당시(240억 원)에 비해 열배 가까운 엄청난 시세차익이 예상되는데, 투자금을 회수하고 이른바 ‘먹튀’하기 위한 것이라면 안산시민들의 분노를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나아가 홈플러스 안산점 매각과 관련해 안산시도 능동적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매각에 문제점은 없는지, 매각 이후 개발계획에 시민들의 요구가 충분히 반영되는지, 기반시설과 편의시설 등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는 시민친화형 개발인지, 철저하게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면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홈플러스 안산점 부지는 애초에 구청을 신축하기 위해 공공부지로 조성된 곳이었으나 이런 역사성을 외면한 채 오로지 개발이익만을 좇는 방향으로 매각이 진행된다면 안산시민은 이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혔다.
김 의원은 홈플러스가 매각과 개발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연구해 시민들 앞에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며 현재 홈플러스에 근무하고 있는 600여명의 고용문제에 대한 대책도 마련해야 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0-06-10 20:13:57

    아니왜들정치인들이난리야 사업주가 장사가안돼서 나간다는데 왜들난리야 그냥가게놔둬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