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예술노동자도 인간답게 일할 권리 달라”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시립예술단노조 기자회견
  • 안산신문
  • 승인 2020.06.10 09:44
  • 댓글 3
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는 8일, 안산시청 본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산시의 시립예술단 탄압, 갑질과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8일, 안산시청 본관 앞에서 시립예술단 노동자 탄압, 갑질과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하며 안산시청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공공운수노조 문화예술협의회 55개 노조 대표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이들은 안산시립예술단의 여성단원에게 성희롱을 하고 남성단원에게 폭언과 상해협박을 했던 정종길 의원 등 이 모든 것을 묵인하고 방치하고 옹호하는 안산시의 담당공무원까지 안산시에 예술단원의 편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안산시립예술단원들은 권리를 찾기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고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지만 지난해 노조를 만드는 과정에서도 수많은 협박과 방해를 겪었으며 정종길 시의원 성희롱 문제를 공론화 하자 몇몇 시의원들은 시립국악단을 없애려는 조례개정까지 시도하며 목숨줄을 쥐고 흔들었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지난 20여년간 연간 40~60회의 공연을 해왔는데 노조가 생긴 이후 공연횟수는 10회 미만으로 대폭 줄어 예술단원 생계에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것은 노조가 만든 것에 대한 보복조치라고 밖에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안산시립예술단 운영의 책임자인 안산시장은 전혀 입장을 보이지 않는다며 불만을 제기하며 이제라도 시장이 책임있게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후 안산시장을 상대로 안산시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안산시민 2020-06-10 10:37:54

    기사를 읽어보니 너무 안타깝네요
    시에서 대처를 왜 그런식으로 하나요
    코로나때문에 공연을 못하는것은 알지만
    국악단과 합창단의 소리가 그립기도 합니다.   삭제

    • 팩트 2020-06-10 10:29:36

      예술인도 공연 하는것이 먹고 사는 일이랍니다   삭제

      • 안산이안산답다 2020-06-10 10:02:45

        예술인을 인간으로보긴하나.. 발톱에 때로 알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