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사설
5일장 재개장, 시가 책임져야
  • 안산신문
  • 승인 2020.07.29 09:46
  • 댓글 0

최근 안산시가 5일장 상인들을 위한 지원대책은 없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유는 5일장 상인 대부분이 안산시민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5일장 상인들의 생계가 어떻게 되던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이 된다.
나아가 안산시는 5일장 상인들에게 지금보다 인원도 줄이고 인근 노점상들과 함께 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인근 신축아파트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하는 것이 노점상들이 좌판을 벌여놓고 제대로 청소도 하지 않고 소란을 피우며, 주변 환경을 어지럽힌다는 이유다. 그러니까 5일장 상인 100여명만 안산시는 제안하는 규정을 잘 지킨다면 5일장을 다시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인근에 5일장으로 사용했던 주차장 부지도 내주지 않고 시민시장 내에서 시장 상인들과 협의해 일괄된 공간내에서 5일장을 해야만 한다는 논리다.
안산시의 제안을 다받아들인다면 시민들이 알고 있는 옛 5일장의 풍경과 사뭇 다른 5일장이 벌어질 듯 하다.
일반 시민들이 생각하는 5일장은 시골아낙네들이 채소거리를 들고 나와 길가는 사람들에게 싸게 판다는 소리가 들리고, 한쪽에는 칼가는 소리도 들리며, 또 한쪽에는 시원한 막걸리 한사발 들이키며 세상사는 소리가 가득했다.
지난해까지도 들러봤던 시민시장 5일장은 시골의 5일장만큼 추억을 되새길 수 없지만 장날이 열릴때마다 많은 시민들이 북적거렸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안산이라는 도시에서 시민시장 5일장은 지역 어르신들과 중년의 어른들, 젊은 아이들에게 제법 좋은 추억거리로 남아 있었다.
문제는 이들 5일장 상인들이 인근 노점상들과 연계해 5일장의 상인들이 기업화 되고 타지역 상인들이 혜택을 받고 있다는 것이 안산시의 주장이다. 그 때문에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야기된다는 것이다. 언뜻 듣기에는 그런가 보다 생각해 봤지만 실제로 안산시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지금까지 5일장은 시민시장 상인회와 5일장 상인들간 계약을 맺는다. 최근에는 5일장이 한번씩 열릴때마다 800만원씩 시장상인회에 사용료로 지불했다는 것이 안산시의 주장이다.
그런데 이제는 안산시가 나서서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세우며 5일장 상인들의 아픈 곳을 찌르고 있다.
지금도 시청앞에서 집회중인 5일장 상인들을 향해 안산시는 정당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관내 상인과는 달리 세금납부가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생계지원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며 지원대책을 마련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그들의 주장은 절박하다. 250여명의 5일장 상인들중 40%는 안산시민들이라며 이들의 생계는 보장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입장이다.
안산시는 1개월 넘게 집회를 열고 있는 이들의 주장에 귀를 기울일 필요성이 있다. 무조건적 ‘강경입장’은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시민시장 인근에 있지않은 대다수 시민들에게 시민시장 5일장이 20여년간 어떻게 각인됐는지도 안산시는 알아야 될 것이다.
물론 시민시장 5일장의 상인들이 안산시민일 수는 없다. 전국 5일장을 돌아다녀봐도 지역의 주민들이 별로 없다. 안산시가 주장하는 안산시민이 아니기 때문에 5일장을 재개장 할 수 없다는 논리는 별로 설득력이 없다. 또한 5일장에는 채소보따리를 짊어진 할머니들도 있고, 두부만드는 노점도 있을 법 하다. 그들을 도매급으로 노점상으로 단정짓고 재개장 하지 않겠다는 논리는 부족하다.
5일장은 5일장 다워야 하는 법이다. 5일장을 열었던 시민시장에 안산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덕분에 챌린지’ 행사를 추진해 매출 상승과 이용객 증가를 이끌어 냈다는 것이 5일장의 추억을 안고 있는 시민들에게 얼마나 호응을 줬을까 의심스럽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