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안산 건건동.사사동 3차 신규공공택지 확정30일 국토부 발표, 의왕과 군포.안산 포함해 4만1천호 개발
  • 안산신문
  • 승인 2021.08.30 10:55
  • 댓글 1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30일,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로 제3차 신규 공공택지의 입지를 최종 확정·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안산의 경우 건건동과 사사동 일원이 이번 신규택지 방안에 포함된다.
3차 신규 공공택지는 태릉 등의 계획변경, 주택시장 상황 등을 감안하여 당초 계획된 13.1만호 대비 9천호 증가한 14만호를 공급하게 된다.
수도권에는 안산을 포함해 의왕.군포, 화성진안 신도시 규모 2곳, 인천구월2, 화성봉담3 중규모 택지 2곳, 남양주진건, 양주장흥, 구리교문 소규모 택지 3곳 등 7곳에 총 12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며 지방권에는 대전죽동2, 세종조치원, 세종연기 등 소규모 택지 3곳에 총 2만호를 공급한다.
의왕과 군포, 안산을 포함한 수도권 공공택지는 왕송호수를 포함한 586만㎡에 4만1천호가 들어서게 되며 입지 선정 방향은 수도권은 교통여건, 기존 도심과의 접근성, 주택수요 등을 고려하여 대규모 택지 및 중소규모 택지 개발할 예정이며 GB가 포함된 지구는 대부분 훼손되어 개발이 가능한 3등급지 이하 위주로 포함했으며, 부득이하게 포함된 일부 1·2등급지는 원형보존 또는 공원으로 조성 할 계획이다.
이번 신규택지 계획은 경기 동남부 축(위례, 판교, 분당, 동탄 등)과 균형을 이루는 새로운 서남부 축(광명시흥∼의왕군포안산∼화성진안)을 형성하는 차원에서 마련됐으며 지구 내외를 연결하는 신교통수단(BRT 등) 도입, 복합환승센터 설치 등을 기반으로 도시자원을 활용한 특화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과 의왕역(1호선) 및 반월역(4호선)과 연계한 역세권 고밀개발, 왕송호수(약 29만평) 주변으로 관광·휴양 특화시설 배치한다.
3차 신규 공공택지는 ’26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모집(분양) 개시하며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2년 하반기 지구지정 완료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24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6년부터 입주자 모집을 개시할 예정이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