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해철 장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60억원 긴급지원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대책과 총력대응 당부
  • 안산신문
  • 승인 2021.11.18 08:43
  • 댓글 0
전해철 의원<상록갑>

전해철 행전안전부 장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가 발생함에 따라 조기확산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총력 대응을 당부했다. 또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60억 원을 긴급지원하도록 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충청북도 음성군 메추리 농장과 육용오리 농장 등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서 전국적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6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가금 농가 주변의 방역 활동과 철새도래지.저수지&#8228;소하천 등에 대한 소독 활동비를 선제적으로 지원하여 초기 대응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해 상반기 유럽 야생조류의 AI 검출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배 급증하였는데, 이로 인한 AI 바이러스가 시베리아에서 모인 철새 간의 교차 감염 후 국내로 유입(유럽 ↔ 시베리아 ↔ 우리나라)되면 전국적 확산 가능성이 매우 높아 어느 때보다 차단 방역의 중요성이 절실한 상황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1월 1일부터 ‘AI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하고 AI 발생 지역(충북 음성, 전남 나주)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하여 지자체의 방역 조치를 지원하고 지자체와 함께 현장 방역 실태를 점검하여 AI의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조류인플루엔자는 철새 등을 통해 확산되는 속도가 매우 빨리 조기 확산 차단이 중요하다”면서 “지자체는 농가와 협력하여 차단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