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해철 장관, “현 상황에 대한 관리방침 변화 있을 것”지역축제 관리방식 질문에 ‘승인절차 더욱 철저한 방역강화’
  • 안산신문
  • 승인 2021.12.02 09:37
  • 댓글 0

지난달 29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서 밝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지역축제 관리방식에 변화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진단을 통해 관리방침에 대해 앞으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적용된 방역수칙상 행사.집회는 접종자.미접종자 구분 없이 100명 미만까지 가능하며, 접종 완료자로만 참여시 500명 미만까지 가능하다. 500명 이상 비정규 공연장.스포츠대회.축제 등의 행사는 정부 부처의 승인이 필요하다.
전 장관은 “500명 이상의 승인절차를 훨씬 더 철저하게 할 것”이라며 “방역수칙 강화를 하지 않는 동안이라도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지침 수정 여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 논의, 국민 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예정된 지역축제가 코로나19 재확산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11월에는 전국에서 70여건의 축제가 열렸고, 1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예정된 축제는 200건이 넘는다.
행안부는 전국 지자체와 합동으로 지역축제 특별점검반을 가동 중이다. 개최 전 방역상황을 사전 점검하고 축제기간에도 수시로 상황을 살핀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강해지면서 비대면으로 전환하는 지역축제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67년 만에 처음으로 취소한 서울시는 올해 메타버스를 활용한 타종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