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남국 의원, ‘조국 전 장관 사과요구’ 아쉬움 표출
  • 안산신문
  • 승인 2022.05.06 08:34
  • 댓글 0
김남국 의원<단원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6일, 박지현 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교수를 향해 자녀 입시비리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조국 전 장관께서 사실 여러 차례 국민들에게 취임하기 전부터 많은 사과를 했는데 굳이 또 그런 이야기를 꺼낼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하며 “비대위에서 조국 전 장관, 정경심 교수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것은, 내용적으로도 맞지 않았고 전략적으로 봐도 실수였던 것 아닌가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사과를 안 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까 봐, 시기적으로 비판하려고 한다면 지금 인사청문 과정에서 문제가 되는 후보자들의 부분에 집중해 비판했으면 그 부분이 보도됐을 것”이라며 “조 전 장관 이야기만 보도되고, 실제 문제를 지적하고 비판하려고 했었던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한 문제는 놓쳤다”고 했다.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국회의장 중재안에 국민의힘이 ‘공직자’선거 범죄 우려를 이유로 재논의로 입장을 급선회한 것과 관련해선 “이미 경찰에서 4.6배나 많은 선거 범죄 수사를 하고 있다”며 “왜 공직자 범죄를 가져가려고 하는지 이것도 검찰의 권한 지키기 아닌가, 권력 지키기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합의된 중재안에 따르더라도 공직자의 비리 범죄, 뇌물죄나 이런 범죄는 검찰에서 계속 수사할 수 있다”며 “굳이 공직자와 선거(범죄 수사권)를 (검찰이) 가져가야 한다고 하는 게 어떤 숨은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