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정치
윤화섭 후보, GTX-C 조기 착공.기아 오토랜드 유치 ‘약속’“당선후 2년내 성사 못하면 시장직 물러 날 것” 선언
  • 안산신문
  • 승인 2022.05.30 15:58
  • 댓글 0
윤화섭 무소속 시장후보는 30일, 안산시의회 대회의실서 기자회견을 갖고 GTX-C 조기 착공과 기아 광명 오토랜드(소하리공장) 안산 유치를 약속했다. 사진 좌측부터 추연호 시의원후보, 윤화섭 시장 후보, 기아 노조관계자 순.

민주당 패거리 정치와 비공정성, 선거판 날선 비판도 

연임시장을 노리는 윤화섭 무소속 시장 후보(현 안산시장)는 6.1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30일 핵심 공약인 GTX-C 조기 착공과 기아 광명 오토랜드(소하리공장) 안산 유치를 임기 2년 안에 성사하지 못하면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산발전을 위한 엄중하고 책임 있는 약속을 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발표했다.
윤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GTX-C 노선 상록수역 착공과 기아 광명 오토랜드 안산 유치 협약을 앞으로 2년 안에 이뤄내겠다”며 “이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과감하게 연임시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GTX-C 상록수역 정차는 어떤 거짓 선전과 왜곡에도 불구하고, 윤화섭의 최대 성과”라며 “경부선 선로의 피로도를 고려한 ‘Y자 분기’아이디어부터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만 70여 차례 오가며 일궈낸 성과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연내 실시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실시설계를 거쳐 2024년 상반기 안에 첫 삽을 뜨겠다”며 “이 모두를 민선 8기 출범 2년 안에 이루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화성, 평택, 시흥 오이도 연장이 논의되는 순간 상록수역 조기 착공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것을 ‘신안산선 16년 지연’으로 똑똑히 목도했다”며 “어떠한 연장 논의도 단호히 거부하고, GTX-C 노선을 사실상 유치해 낸 민선 7기 성과를 민선 8기 조기 착공으로 이어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와 함께 “소하리공장 안산 유치를 위한 기아와의 협약도 임기 2년 안에 반드시 이끌어 내겠다”며 “당선돼 시정에 복귀하는 즉시, 기아 노사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꾸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현대차와 기아는 21조 원 대 전기차 설비투자 계획을 발표했다”며 “노동조합이 협조하고 안산시가 부지 등을 제공하면 기아가 전환할 소하리의 전기차 생산기지는 안산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기아 안산 거주 노동자 3000명을 대표한 기아 정치위원회 간부들도 윤 후보의 공약을 지지하며 이전 현실화를 뒷받침했다.
윤 후보는 “안산은 시간이 없다. 숲 운운하며 정체됐던 ‘낙제점’ 시정으로 회귀할 수도, 시정을 파악한다며 2년을 낭비해도 안 된다”면서 “연습이나 적응기 없이 임기 시작부터 일하기 바쁠 저 윤화섭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기자회견후 기자들 질문에 답하면서 윤 후보는 “이번 선거를 통한 민주당의 비공정성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패거리정치가 만연한 안산의 민주당 현실과 시장이 국회의원 똘마니는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