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철민 의원, “서해공무원 피살사건 유족 주장 사실과 달라”지난달 29일, 페이스북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 확대해석 도움 안돼” 밝혀
  • 안산신문
  • 승인 2022.07.06 15:15
  • 댓글 0
김철민 의원<상록을>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상록을)은 지난달 29일, ‘서해공무원 피살사건’의 유족인 이래진씨가 ‘동생의 월북을 인정하고 보상을 받으라’는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한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래진씨는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 고발인 조사를 앞두고 브리핑에서 “사건 직후 황희.김철민 의원이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며 “김 의원이 ‘같은 호남 출신인데 같은 편 아니냐. 어린 조카 생각해 월북 인정하고 보상받으라’고 설득했다”고 언론을 통해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씨와는 공개된 곳에서 만난 것이라면서 “공개적인 자리에서 회유를 시도했다는 것 자체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당시 민주당은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위원회’를 꾸렸다”며 “특위 위원들은 이날(당일) 오후 이 씨를 만나러 안산에 왔고, 저는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자리를 함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안산 면담 내용은 언론에도 자세히 보도됐다”며 “해당 보도 이후 이래진씨는 어떤 문제도 제기하지 않았다. 정말 회유를 하려 했다면 그때 바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겠나”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여러 가지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유족들에게는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이 안타깝고 미안하다”면서도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확대해석하고 공격하는 것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