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칼럼
[복진세칼럼]상선약수(上善若水)
  • 안산신문
  • 승인 2022.08.24 09:44
  • 댓글 7
복진세<작가>

노자는 “물처럼 사는 것이 가장 잘사는 삶이다“. 라고 하였다. 노자 철학의 핵심은 무위자연(無爲自然)이다. 생각 없이 살지 말고 물(자연)처럼 살아가라 하였다. 즉 무위자연이란, 물처럼 사는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노자는 상선약수(上善若水)를 노래한다. 물은 막히면 돌아서 흐르고, 깊으면 채워서 흐른다. 물은 만물을 이롭게 할 뿐 다투지 않는다(水善利萬物而不爭). 물은 스스로 모두가 싫어하는 곳 처한다(處衆人之所惡). 그러기에 물의 성품은 도와 같다고 말할 수 있다(故 幾於道).
물은 언제나 낮은 곳으로 흐른다. 거슬러 오르는 법이 없다(居善地). 물은 깊은 연못처럼 고요 하고(心善淵). 어질고 선한 사람과 같다. (與善仁), 조용하고 도도히 흐를 뿐 말이 선 하고 믿음직하다(言善信). 또한, 물은 이치를 바르게 다스릴 줄 안다(正善治). 물은 능히 옳은 일을 할 줄 알고(事善能). 스스로 얼 때를 알고, 녹아 흐를 때를 알고 있다(動善時).
물은 세상 만물에 생기를 주고 성장하게 하는 자양분이다. 본연의 성질대로 위에서 아래로 흐르고 기꺼이 낮은 곳에 머문다. 물은 늘 변화에 능동적인 유연성으로 적응을 잘한다. 둥근 그릇, 네모난 그릇을 가리지 않고 스스로 담긴다. 도가에서는 상선약수 하는 것이, 무위자연을 실천하는 도가사상(道家思想)의 가장 이상적인 선(善)의 표본이라고 한다.
상선약수는 이 같은 물의 성질처럼 다른 사람을 이롭게 한다. 만물이 자라게 아낌이 도와주고, 비겁하지 않고 어떠한 상황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삶의 자세를 가리키는 의미로 쓰인다.
지천의 물은 언제나 낮은 곳으로 흐르고 흘러 대양(大洋)을 이룬다. 바다는 물을 가리지 않고 모두 받아 드린다. 더러운 물, 오염된 물을 가지지 않는다. 엄청난 포용력을 보여 준다. 바다는 스스로 태풍을 일으켜, 바다를 밑바닥까지 뒤집어 정화한다. 산소를 공급하고, 미네랄을 함께 섞어서 깨끗한 물로 거듭나게 한다. 때가 되면 정화된 물을 태양열로 기화시켜 구름을 만든다. 바람은 구름을 지구 곳곳으로 운반하여 비를 내리게 한다. 빗물은 높은 곳 낮은 곳 더러운 곳을 가리지 않고 어느 곳에나 내려 준다. 그렇게 차별 없이 만물에 생기를 불어넣어 주는 것이다. 이렇게 자연은 스스로 알아서 생존한다. 노자는 자연의 이치를 보고 인생을 배우라고 하였다. 이것이 자연의 섭리다.
철학의 아버지 ‘탈레스’(Thales)는 “만물의 근원은 물(水)이다.”라고 하였다. “세상의 모든 것은 신으로 가득 차 있다.” 라고도 하였고, 또한, "모든 것의 근원은 물이며, 땅은 물 위에 떠 있다."라고 하였다.
 즉 탈레스는 만물의 근원에 대하여 질문을 던졌다. 그 질문은 '만물을 구성하는 근본적인 원인 물질', 즉 '아르케(arche)가 무엇일까'라는 것이었다. 단지 탈레스는 그것을 물이라고 말했다. 그전까지 많은 철학자는 자연 현상의 원인을 신의 의지나 변덕 같은 초자연적인 것에서 찾으려고 하였다. 하지만 탈레스는 신에서 벗어나 그 원인을 자연 안에서 찾으려고 했고, 여기에 자신이 생각하는 근거를 제시함으로써, 인간의 사유로 그것을 이해하고자 한 첫 번째 사람이 되었다.
과학이 발전하지 못한 당시의 사람들은 만물의 근원이 무엇인지 궁금하였다. 만물의 근원을 알아내려 끝없이 질문하였고, 그 답으로 ‘물’이라고 대답한 것이다. 당시에는 대단한 통찰력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현대과학에서는 만물의 근원은 양자물리학에서 밝힌 ‘소립자’(원자)라고 하는 것이 맞는 답일 것이다.
우리는 물을 마음대로 ‘물 쓰듯’ 하듯 한다고 말한다. 2019년 유엔은 「세계 물 개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실린 ‘국가별 물 스트레스 수준’을 보여준다. 한국은 최악인 ‘물기근국’(북아프리카.서남아시아 등지의 사막 국가가 대부분)은 면했지만, 물 스트레스 지수가 25~70%인 ‘물스트레스국’으로 분류되었다. 최근 기후 위기로 물 환경은 빠르게 악화 중입니다.
한 방울의 물도 아껴 써야 한다. 세제를 아껴 쓰고 쓰레기를 함부로 버려 서도 안된다. 바다는 장마철만 되면 모여드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로 인하여 근해에는 어자원도 고갈되고 있다. 깊은 계곡에서 발원한 물이 깨끗이 바다로 흐를 수 있도록 환경도 개선해야 한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김낙효 2022-09-25 16:32:44

    복선생님 물에 대해 여러 관점에서 생각해 보게 하는 좋은 글이네요.
    노자가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는 뜻으로, 만물을 이롭게 하는 물을 최고의 이상적인 경지로 삼았지요.
    그런 물처럼 도움이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세상이 아쉽습니다.   삭제

    • 신상성 2022-09-01 13:16:01

      복진세 선생님 상선약수 동서고금 역사적 사례가 의미 있습니다 감동적입니다   삭제

      • 지옥근 2022-08-27 16:12:52

        물은 만물의 근원이라해도 해도 되겠지요 갈길을 찾아 유유히 흐르고 또 필요한곳에 머물고 또 갈길을 찾아나선다 자연의 순리에서 배울것이 많은것을 느끼게 하는군요   삭제

        • 신사임당 2022-08-25 13:01:54

          고인물은 썩습니다
          항상 흐르려면 낮은곳으로 가야 합니다
          겸손하게 흐르다 보면 큰 바다를 만나죠
          우리 사람도 겸손하면 큰 사람이 된다고 합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삭제

          • 권수진 2022-08-24 16:57:49

            물은 겸손한가 봅니다
            항상 낮은곳으로 흐르니
            물흐르듯이 자연의 이치대로 순리대로
            살아가고 싶네요
            그냥 평범하게 사는것이 가장 행복한 것   삭제

            • 조민철 2022-08-24 15:16:55

              물이 흐르듯 자연의 이치대로 살아간다는 것이 쉬운것 같아보여도 그렇지 않을때가 많네요...
              좋은 글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삭제

              • 이승현 2022-08-24 13:01:33

                상선약수정말 만물을 자라게한다는사실은누구나
                알고잇지만 평상시에는 잊고살게되는데
                이글을읽고 다시금 물의소중함을 알게됩니다
                멋진글항상 응원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