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사설
초지역세권 개발 ‘암초’
  • 안산신문
  • 승인 2024.06.05 15:25
  • 댓글 0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이 과연 추진될 수 있을지 여전히 물음표다. 일단 이민근 시장은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을 지난 13일, 공식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밀도 컴팩트시티로 조성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은 이미 오래전부터 민선시장 들어설 때마다 거론됐던 사업이다. 박주원 전 시장부터 김철민, 제종길, 윤화섭 전 시장까지 초지역세권 개발 사업은 안산시의 뜨거운 감자였다. 
제종길 전 시장은 초지역세권을 세월호 봉안시설과 함께 아트시티로 만들려고 언급한바 있다. 뒤이어 윤화섭 전 시장이 22년, 초지역세권 공유재산 매각안을 올려 시의회에서 가결시켰다가 하루만에 번안동의로 부결을 시키는 헤프닝까지 연출했던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이다. 여기에서 번안동의란 한 번 의결된 의안을 다시 토의해서 결정을 뒤집는 동의 방법이다. 당시에 참 말이 많았던 초지역세권사업이 다수당인 민주당 시의원들과 윤화섭 시장 사이에서 벌어진 일이다. 
이민근 시장도 22년 당시에 성명서를 내고 ‘초지역세권 부지의 민간매각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며 ”막대한 개발이익이 예상되는 초지역세권의 공공개발 계획을 취소하고, 이 부지를 민간 개발업자에게 넘기려 한 안산시의 판단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 시장은 당시 초지역세권은 안산의 미래를 위해 개발되어야하며 초지역세권의 개발이익은 철저히 안산시민에게 돌아가야 한다면서 공공개발을 통해 안산시와 안산시민에게 많은 이익을 줄 수 있는 초지역세권 부지 매각을 성급하게 추진하면 안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이민근 시장은 안산도시공사를 통해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을 시도하려고 한다. 공약사안이기도 한 초지역세권 개발 사업은 온전히 안산시가 출자한 안산도시공사가 책임을 지고 현물출자와 그에 필요한 세부사안을 관리 감독하는 권한을 일임하게 된다. 물론 안산시와 안산도시공사는 한 배를 탄 배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막상 안산시의회 다수당인 민주당 시의원 일부에서 3조원이나 되는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을 성급하게 추진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있다. 준비하는 과정이 미흡하고 많이 부족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나아가 공청회도 열고, 필요하다면 개발사업에 반드시 필요한 전문가도 영입해 더 치밀하게 준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공공용지의 개발사업은 반드시 의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정당을 떠나 번안동의까지 할 만큼 민간매각을 반대했던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이 이제 다시 의회의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은 시의회를 떠난 당시의 민주당 모 시의원은 “굳이 초지역세권 개발사업을 시장 임기말년에, 그것도 대장동 사건도 있는 어수선한 시국에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다음 시장에게 넘기는 것이 속편할 것인데...”
당시에는 그말의 깊은 의미를 몰랐으나 지금에야 어렴풋이 알 듯 하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