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자치
도의회 문체관광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일본 오사카, 교토 등 국내 외 관광정보센터 우수사례 및 향후 연구방향 
  • 안산신문
  • 승인 2024.06.09 15:00
  • 댓글 0

이영봉 회장, “경기도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체감할 수 있는 결과도출 필요”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연구회(회장 이영봉, 더불어민주당 의정부2)는 지난 3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 설치 및 운영방안 연구(방한 외래관광객의 경기도 유입 방안을 중심으로)’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간보고회에는 문화체육관광연구회 이영봉 회장과 연구회 회원인 박진영 의원, 최승용 의원 등을 비롯해 이인재 책임연구원(가천대 관광경영학과 교수)과 연구진, 관련 공무원 및 경기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코로나19 이후 방한 외래관광객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 매체와 전통적인 정보매체를 아우르는 도내 관광정보전달체계 구축 필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의 설치 및 필요성, 기능 등 그 운영에 대한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향후 방한 외래관광객의 경기도 유입 및 방문 증대를 목적으로 한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책임연구원인 가천대 이인재 교수는 “지난 5월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들과 관광정보센터 선진지인 일본의 오사카, 교토, 도쿄 등을 직접 방문하여 총 8개소의 관광정보센터의 운영현황을 둘러보고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밝히며 “각 센터별로 지역문화, 관광객 특성, 입지환경 등에 따라 그 운영방식과 기능 등에 차별을 두어 각 센터만의 고유성을 확보했다는 점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도출된 시사점과 의의를 현재 경기도의 상황과 비교 분석을 통해 향후 본 연구의 결과에 구체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연구회 이영봉 회장(더불어민주당, 의정부2)은 “기존의 관광관련시설을 활용하고 재정립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광역버스터미널 내 모두를 위한 ‘쉼터 공간’을 새롭게 활용하는 식의 ‘발상의 전환’도 필요하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경기도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체감할 수 있어야 함”을 강조하며 “본 연구는 결국 1,400만 경기도민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경기도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 과정임을 상기하며 국내 외 우수사례 현장방문, 관계자 인터뷰 등 연구진의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연구와 그 과정이 남은 연구기간 동안 잘 녹아들어 실효성 있고 내실있는 결과물로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6월 말 최종보고회를 거쳐 결과보고서로 발간될 계획이며, 문화체육관광연구회는 관련 조례 제 개정 및 도내 관광활성화를 위한 정책대안 제시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