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사설
상가앞 테이블 설치 영업 
  • 안산신문
  • 승인 2024.07.03 09:58
  • 댓글 0

항상 지역 정치인들이나 민선시장이 공약을 내걸수 있는 가장 쉬운 분야가 경제다. 그것도 지역경제 활성화는 민선시장이 들어서면서 늘 내걸었던 공약중에 가장 많이 내세운 공약이었다. 
더구나 코로나 펜데믹을 거치면서 안산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지역경제는 그야말로 살인적이었다. 
정부는 지역경제를 살리려는 노력을 했지만 여전히 시민들이, 상인들이 피부로 체험하고 있는 지역경제는 아직도 물음표(?)다. 
이 와중에도 중앙의 정치는 22대 국회가 출범했음에도 국민들을 볼모로 서로 상대방 탓만 하고 지역경제에는 안중에도 없어 보인다. 하지만 중앙의 정치인들이 그렇다 하더라도 지역을 챙겨야 하는 리더들까지 부화뇌동(附和雷同) 할 필요는 없다.
최근 안산시가 봄부터 가을까지 시내 주요상가들이 일정한 범위내에서 차없는 거리 등에서 테이블을 설치하고 영업을 하고 있다. 엄연히 불법이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명목으로 일정한 테두리에서는 민원이 발생하지 않는 한 안산시 상가연합회 등과 안산시의 협조로 많은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사안에 대해 일부 상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상가 1층에 가게를 두고 있는 상인들은 나름대로 혜택을 받고 있으나 2층이나 그 이상의 높은 층에서 상가를 열어 영업하고 있는 식당의 상인들은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래서 최근 이들을 중심으로 안산시에 단속을 요구하는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상가 앞에 테이블을 설치해 영업하는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 시민들은 안그래도 힘든 지역경제가 이렇게 해서 먹고 살려는데 굳이 단속할 이유가 없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인정하기 때문이다. 
같은 상인의 입장에서 특정 상가만 잘 된다면 불만은 있을 듯 하다. 그렇다면 이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상가연합회 차원에서 그들에게도 뭔가의 혜택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든다. 같은 상권에서 같은 업종으로 영업을 하는데 1층 상가만 혜택을 받는다면 ‘상생경제’ 차원에서 불공평하다. 
이를 위해서는 각 지역별 상가연합회가 머리를 맞대고 이들을 위한 대책을 세워줄 필요가 있다. 누굴 위해서가 아니라 같이 살아가는 상인의 입장에서 이해를 해준다면 의외로 쉽게 풀릴 수 있는 민원일 듯 하다.
하루에도 수많은 민원이 안산시에 접수된다. 그렇지만 고질적인 민원은 아무리 단속을 하고, 지도를 해도 시정되지 않는 민원이 있다. 대표적인 민원이 불법 포장마차 민원이다. 그들은 이제 전국적으로 연합회를 구성해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오히려 합법적인 상가들의 ‘차없는거리 영업’은 조금만 머리를 맞대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생길 것이라 믿는다. 모든 상인들이 함께 상생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야 말로 어쩌면 안산시만이 유일하게 내놓을 수 있는 모범답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