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시화호 담수계획 백지화
  • 최영석 기자
  • 승인 2001.02.16 18:27
  • 댓글 0
최근 해수호 유입으로 각종 철새들의 도래지로 각광받고 있는 시화호의 담수화 계획이 끝내 백지화됐다. 하지만 시화호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청사진이 제시되지 않아 이에 대한 논란은 계속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1일 무리한 담수화 추진으로 심각한 수질오염이 발생한 시화호의 당초 계획을 완전 백지화하고 바닷물이 드나드는 해수호로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시화호의 오염을 막기 위한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은 당초 오는 2005년까지 추진하려 했던 사업을 오는 2006년으로 1년 연장하고 사업비도 4천493억원에서 4천896억원으로 403억원을 증액해 실시설계를 재수립하기로 했다. 특히 시화호 내. 외해 및 간석지 3천300만평에 대한 구체적인 활용방안은 내년 중에 최종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안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농지계획을 철회할 것과 책임자 문책을 촉구했다. 희망을 주는 시화호 만들기 시민연대회의는 성명서에서 『당초 시화호는 농업용수로 사용하기로 하고 계획을 세웠는데 이제 이 같은 계획이 백지화 됐기 때문에 농지계획도 당연히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담수화 포기를 선언하면서 시화호 방조제 건설비 6천220억원과 수질개선 사업비 2천79억원이 낭비된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당초 계획이 백지화 된 만큼 책임자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연대회의 류홍번 사무국장은 『 시화호 오염을 가중시키는 간석지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조건에서 담수화포기는 임기응변식 정책에 불과하다 』며 『 담수화를 전제로 계획된 모든 개발계획을 전면 백지화 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장기준기자 gijun@ansanilbo.com>



최영석 기자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