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경기도
경기도 10개년 철도건설 청사진 마련
  • 장기준 기자
  • 승인 2013.07.22 09:44
  • 댓글 0

경기도는 오는 2020년까지 9개 노선, 총 136.1㎞ 길이의 철도 건설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했다.

경기도는 도가 수립한 ‘경기도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이 17일 국토교통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확정 고시됐다고 밝혔다. 광역 道 단위에서 중장기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승인받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본계획에 포함된 노선은 9개 노선, 136.1km으로 5조 8,573억 원이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9개 노선은 광역교통개선대책이 확정된 광명시흥선(천왕/개봉~KTX광명역), 동탄1호선(광교~동탄~오산역), 동탄2호선(병점~동탄), 파주선(운정신도시~킨텍스) 등 4개 노선과 시․군에서 구상 중인 성남1호선(판교~성남산업단지), 성남2호선(판교~정자), 수원1호선(수원역~장안구청), 평택안성선(서정리역~안성터미널), 용인선연장(기흥~광교) 등 5개 노선이다.

도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이 확정된 4개 노선의 경우 관련기관 협의 후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는 등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시․군에서 구상 중인 5개 노선은 해당 지자체와 협의 후 사업 추진 시기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10개년 도시철도기본계획 노선과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노선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2009년 8.9%에 불과한 철도 수송분담률이 2020년에는 17.1%로 약 2배 증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상교 경기도 철도물류국장은 “경기도가 직접 수립한 중장기 도시철도 기본계획인 만큼 경제적 타당성과 네트워크 연계성, 지역균형발전, 정책 일관성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하여 선정했다.”라며 “시․군에서 무분별하게 추진했던 도시철도사업을 도 차원에서 통합해 관리 감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장기준 기자  gijun@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