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보장 요구세월호 10주기 맞아 “제대로 된 직업훈련이 마련돼야 한다”
  • 안산신문
  • 승인 2024.04.19 09:30
  • 댓글 0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경기지부(지부장 신수연)는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보장을 요구했다.
경기지부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특성화고 현장실습생들의 실습처가 안전하지 않다”며, “교육부가 현장실습을 ‘근로중심형’에서 ‘학습중심형’으로 바꾸었지만, 명칭만 바뀌었을 뿐 실제 학생들의 실습하는 현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점이 “여수 현장실습생 故 홍정운님 사고가 일어났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신 지부장은 “지난 2023년 서동용 의원이 국정감사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현장실습생들의 산재 발생 건수는 53건이고, 권익 침해와 산재도 최근 3년간 증가하는 추세”라며, “교육부에 신고된 건수만 확인된 것이라 실제로 학생들이 겪은 부당함은 더 많다”고 주장했다
신 지부장은 “현장실습생의 안전한 실습을 위해서는 현장실습생부터 노동자로 인정하고, 이들을 위한 제대로 된 직업훈련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경기도와 교육부, 노동부의 책임 있는 행동과 정책을 촉구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