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초등 돌봄교실 확대, 초등전일제 학교 만들겠다”
  • 안산신문
  • 승인 2022.05.11 09:09
  • 댓글 0

언제나 돌봄 거점센터 신설, 오후 8시까지 확대, 아침식사 제공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가 돌봄교실을 저녁8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아침식사를 제공하는 등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대대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임태희 예비후보는 5월 9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돌봄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 아동이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언제나 돌봄 거점 센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돌봄에 대한 수요는 2020년 40.97%, 2021년 45.21%, 2022년 48.38%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돌봄 공백에 따른 피해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돌봄 운영 시스템에 대한 대대적인 손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태희 예비후보는 “산발적으로 운영 중인 돌봄 센터를 중단하고 경기도 북부, 중부,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한 돌봄 거점 센터를 신설하겠다”며 “중앙정부의 신설 과제인 '초등전일제 학교' 운영에 맞춰 경기도 돌봄 교실 운영시간도 오후 8시까지 확대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임 예비후보는 “오전 7시30분부터 9시까지 운영하는 햇님 돌봄 교실을 신설해 돌봄 학생들의 아침결식을 최소화하고, 오전 간식도 함께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 하겠다”고 밝히는 등 초등학교 돌봄교실의 전면적인 확대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 임태희 예비후보는 돌봄 행정 업무와 관련 “현재 부처별로 각기 이뤄지고 있는 돌봄 행정 업무를 방과후 학교와 연계해 간소화 하겠다”며 “통합전산시스템을 통해 돌봄 신청과 아동학교 서비스 등을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긴급 돌봄도 쉽고 빠르게 신청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는 등 초등 돌봄 시간의 현실화와 행정 업무 일원화, 간소화 필요성도 역설했다.

한편 행정고시 합격 후 재무부 근무를 거쳐 3선 국회의원과 청와대 비서실장, 고용노동부장관을 역임한 임태희 예비후보는 지난해 10월까지 한경대학교 총장을 지냈다.

임태희 예비후보는 4월 17일 “진보교육감 10년간 획일적이고 편향적이고 현실 안주의 정책이 경기교육을 망쳤다. 특히 초·중·고교의 과밀학급 문제, 학력 격차 심화 문제 등이 심각하다. 그 이유는 경기도교육청이 그동안 잘못된 정책을 폈기 때문이다. 압도적 행정 경험과 성과로 경기교육 변화를 반드시 이끌겠다”며 경기도교육감 출마를 선언 한 바 있다.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공동기사>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