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경제
수출 중기업 11개사 파견으로 베트남 시장 사로잡아수출 상담 약 2,152만 달러 성과, 베트남 바이어와 현장 MOU 3건 체결
  • 안산신문
  • 승인 2024.05.10 10:17
  • 댓글 0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지난달 22일부터 27일까지 베트남(호치민, 하노이)에 관내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총 2천152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에 위탁해 추진된 이번 시장개척단은 ▲㈜미리코 ▲㈜소닉더치코리아 ▲㈜에이패스 ▲㈜경인정밀기계 ▲㈜비비씨 ▲㈜지에스켐텍 ▲태성정밀㈜ ▲㈜한국백신 ▲㈜비티씨 ▲㈜창영하드메탈 ▲㈜더물 등 총 11개 기업으로 구성됐다.
이번 파견의 주요 목적으로는 건강기능식품, 가스검지기, 의료용 주사기를 비롯해 자동차용 패스너, 산업용 나이프, 도금 약품 등 관내 다양한 품목의 생산기업들과 분야별 적격 바이어 매칭을 통해 베트남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다.
베트남은 남부(하노이)와 북부(호치민)의 지리적 특성으로 현지 생활 습관, 바이어 특징 등이 명확히 구분되는 나라로, 두 가지 시장을 경험할 수 있으며 포스트 차이나로 각광 받고 있는 나라이다.
㈜비티씨는 하노이에 10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K사와 현장 수출 상담을 통해 홍삼 제품 300세트의 샘플을 주문받았으며, 향후 협력을 위해 약 1백만 달러 규모의 현장 MOU를 체결했다.
㈜미리코는 베트남 현지에서 LPG, LNG 유통 및 관련 시스템을 설치하고 컨설팅하는 C사와의 상담을 통해 한국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3년간 약 80만 달러 규모의 현장 MOU를 체결했다.
시장개척단 참가사인 태성정밀㈜ 관계자는 “중소기업에서 개별적으로 바이어를 발굴하기가 쉽지 않은데 안산시 지원을 통해 시장개척 기회가 주어져 큰 도움이 된다”며 “향후 지원 확대를 통해 더욱 다양한 국가에서 추진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민근 시장은 “이번 시장개척단 활동을 통해 안산시 수출업체들이 현지 바이어와 협력관계를 형성해 지속적인 수출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관내 수출업체들이 해외시장 판로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