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원곡동 보성상가 상인 “재건축 용적률 규제 조속히 풀어달라”17일, 상가앞에서 시위열고 안산시에 용적률 규제 완화 촉구 
  • 안산신문
  • 승인 2023.03.22 11:18
  • 댓글 0

재건축 추진위 “당초 계획됐던 용적률 1100% 보장해야 한다” 

원곡지구 보성상가 재건축 추진위원회(위원장 엄철윤.이하 재건축 추진위)는 17일, 상가앞에서 “용적률 규제를 조속히 풀어달라”는 요구와 함께 피켓시위를 벌였다.  
50여명의 보성상가 상인들이 참여한 이날 시위는 당초 재건축시 1100%의 용적률로 지구단위계획상 수립됐던 사안을 지난 2020년 전체 일반상업지역 상한 용적률을 400%로 안산시가 하향시키는 바람에 재건축을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있다가 지난해 11월 또 다시 지구단위계획 주민공람시 허용 용적률 500%, 상한 용적률 600%로 공고됨에 따라 이제 도저히 재건축을 추진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이뤄졌다. 
이날 재건축 추진위는 성명서를 통해 “주변 인천시와 시흥시는 일반상업지역 주상복합건물 상한 용적률이 각각 1000%이고 대부분의 타 시.도는 800% 이상”이라면서 “안산시만 600%를 고집하는 것은 구태의연한 책임회피식 행정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추진위는 “경기침체로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풀고 있는 상황에 안산시는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있다”며 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원곡지구의 경우 지구단위계획 시행지침(안)에 따르면 일반상업지역 주상복합 아파트 허용 용적률 600%로는 어떤 재건축 사업도 추진할 수 없는 규정”이라며 “원곡동 지역은 평생 재건축을 하지 말라”면서 이는 상인들에게 ‘선택의 자유권을 박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엄철윤 위원장은 “안산시의 발목을 잡고 있는 현 지구단위계획은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면서 “현실적인 용적률 상향을 위해 원곡동과 백운동 지역의 상인들은 집회를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상가를 포함한 원곡지구는 지난 2020년 안산시가 성포동 홈플러스 영업문제로 관내 일반상업지역에 대해 용적률을 기존 1100%에서 400%로 하향 조정하면서 재건축 추진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