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자치
강태형 도의원, 도 축산동물복지국 행정사무감사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동물복지에 대해 강조
  • 안산신문
  • 승인 2023.11.23 10:51
  • 댓글 0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강태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5)은 20일,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동물복지에 대해 강조했다.
강태형 의원은 도내 육견농장 현장 적발 사건에 대해 지적하며 “전기 쐬꼬챙이를 이용해 잔인하게 개를 도살하는 불법행위가 도내에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이러한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개 식용금지 특별법 추진 현황에 대해 언급하며 “동물의 생명보호와 복지를 위해 필요한 일이지만, 현재 업종 종사자들에 대한 업종 전환유도 정책이나 철거비.시설비 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대책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동물복지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동물복지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 의원은 동물성 전염병에 대해 언급하며 “럼피스킨병은 모기 등 흡혈 곤충에 의해 소가 감염되는 바이러스 질병으로 전파력이 강해 국내에서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되어 있다”며, “백신 접종을 완료하여 전염 확산세는 꺾였으나 전파력이 강한 만큼 방심하지 않고 끝까지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함은 물론 살처분 보상 예산을 확보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