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기고
[수요일의 시]봄이 목걸이 한다
  • 안산신문
  • 승인 2024.03.27 09:52
  • 댓글 0
박수여<시인>

봄바람 산들산들 싹을 틔운다
라운드 티셔츠 밖으로 삐져나온 목덜미
의사의 처방으로 덜커덕 채워진
커다란 호랑나비 플라스틱 목걸이
목이 뻑뻑하다
꽃바람에 활짝 핀 매화가 도도하게 쳐다본다
날지 못하는 호랑나비
목에 채워진 채 도도하게 거리를 걷는다
산책 나온 포메라니안 강아지가 짖는다
봄이 ‘쯧쯧’혀를 찬다
버스 오르면 그래도 플라스틱 목걸이가 효자다
자리 양보해주는 승객도 있다 고마운 일!
꽃바람 산들산들
어느 새 목 언저리에서 호랑나비 날고 있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