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목공체험공간 ‘나눔목공소’ 3월 개소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8.01.24 11:44
  • 댓글 0
   

안산시가 목공 체험 공간 ‘나눔목공소’를 오는 3월 개소한다. 경기도 산림정책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나눔목공소’는 수명과 역할을 다한 나무들을 목공예를 통해 재창작하는 행복을 시민에게 나눠 주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나눔목공소 운영을 위해 지난해 단원구 와동 꽃묘장에 위치한 관리사무소를 체험장으로 리모델링하고 올해 3월부터 시민을 대상으로 목공예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나눔목공소 운영을 위해 목공 지도사 2명을 우선 채용해 유치부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체험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 후 성과와 만족도에 따라 확대할 방침이다.

나눔목공소 프로그램을 향후 확대할 경우 중·고교생 자유학기제 학생들의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번 나눔목공소 운영으로 버려진 산림자원의 새로운 활용 방법과 도시 숲의 질적 성장 도모,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목공 제작 과정을 통해 숲이 인간에게 주는 고마움을 느끼고 실생활에서 목재가구를 사용함으로써 자연친화적인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아이들과 교사, 유치원 원장을 대상으로 도시림과 산림에서 수집한 나뭇가지, 도토리, 도토리껍질, 솔방울 등의 임산물과 나무판재를 이용한 문패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박현석 기자  ddinddin@hanmail.net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