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동영상뉴스 사진뉴스
문화재단, 창착희극 공개모집
  • 안산신문
  • 승인 2019.01.23 14:22
  • 댓글 0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백정희)이 격년으로 시행하고 있는 창작희곡 개발 사업 ‘ASAC창작희곡공모’가 2019년 다섯 번째 작품 공모를 시작한다.

 ‘ASAC창작희곡공모’는 2011년 첫 시작 이후 격년제로 운영하여, 선정된 작품을 이듬해 제작하여 무대에 올리는 과정으로 추진되어 왔으며, 현재까지 총 4편의 희곡 작품을 무대화하였다.

초기 1,000만원이었던 대상 시상금을 2017년 4회 공모부터는 2,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여, 창작자들에게 안정적인 기반 마련과 우수한 작품을 위한 창작 열의를 독려해 왔으며 또한 공연을 목표로 제작하는 등의 지역 문예회관의 창작 플랫폼 역할을 수행해왔다.

특히 안산을 소재, 또는 배경으로 한 희곡 작품들을 공모하여, 신작 희곡임과 동시에 지역의 컨텐츠로서 지속적인 개발을 추진할 수 있는 희곡들을 발굴하며 시대적, 사회적 이슈와 연결된 다양한 이야기들을 발굴해왔다.

1990년대 안산과 시흥의 옛 모습이었던 염전을 운영하는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제1회 가작 선정작 ‘염전 이야기’(작 김연민)을 시작으로, 부조리한 현대인의 삶을 가족 문제로 표현했던 제2회 대상 선정작 ‘엄마의 이력서’(작_최명진)가 공연된 바 있으며, 2015년 가작 선정작인 ‘죽마고우’(작_김성보)는 네 친구의 성장 과정에 청년 세대의 문제의식을 녹여내 낭독 공연으로 공연된 바 있다.

최근 작품이었던 2017년 제4회 대상 당선작인 ‘텍사스 고모’(작_윤미현)는 과거와 현재 이주 여성들의 삶을 통해 다문화를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부조리한 모습에 문제를 제기한 작품으로, 재단과 국립극단이 공동 제작하여 2018년 안산과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또한 제55회 동아연극상 희곡상에 선정되는 등 작년 한 해 의미 있는 희곡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2019년 공모에서는 기존 제작&발굴 과정의 아쉬운 점들을 보완하여 공모를 추진한다. 특히 당선작의 안정적이며, 장기적인 지속성을 위해 본 공연 이전의 쇼케이스(낭독 공연)를 도입하여,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의 개발을 모색한다.


  작품 접수는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 간 진행되며, 이메일로만(asac3@naver.com) 접수 가능하다. 문의 031-481-4025(안산문화재단 공연기획부)

안산신문  ansam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