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자치/행정
“검증되지 않은 시화호 태양광 신중해야...”시의회 도환위 주최 토론회서 환경교란 ‘우려’
지역경제활성화&일자리창출 등 긍정 효과도 제시
지역 주민들, “환경피해와 합의 없는 사업, 절대반대”
  • 안산신문
  • 승인 2019.05.29 11:13
  • 댓글 0

안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위원장 나정숙)는 24일, 대회의실서 처음으로 시화호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뜨거운 논란을 펼쳤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부도 주민들을 포함해 100여명의 시민들이 운집, 관심이  높았으며 시화호 태양광발전소 조성에 따른 찬반논란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나정숙 도시환경위원장이 사회를 맡은 이날 토론회는 이후승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과 김갑곤 경기만 포럼 사무국장, 가재규 한국서부발전 주식회사 태양광사업부장, 김성욱 안산산업경제혁신센터 책임연구원 등 4명의 전문가가 발제에 나섰다.  

먼저 발제자로 나선 이후승 한국환경정책 평가연구원은 ‘수상태양광의 환경적 영향에 대한 장‧단점’을 주제로 설명했다.

이 평가연구원은 육상태양광 발전시설의 환경적‧사회적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수상태양광 조성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는 경관자원으로 관광자원화가 가능하며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활용도 가능하다는 논리를 폈다.

그러나 수상태양광 설치에 따른 녹조발생과 경관훼손 및 전자파와 눈부심으로 인한 피해도 우려했다.
일본의 예를 들어 저수지면적의 60%에 해당하는 태양광패널을 설치한 일본 사이타마현 저수지에서는 식물성플랑크톤이 대량 번성해 녹조화가 우려하며 태양광 패널서 전자파가 방출돼 빛반사로 인한 생물과 주변 거주민들의 대한 눈 피해, 집광판 반사관으로 농작물 생육, 항공기 이착륙 등에 문제가 야기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복사열과 세척으로 인한 주변 지역 온도 상승과 이로 인한 자연생태 계를 교란할 수 있는 여지를 줄 수 있다며 경고했으며 세척할 때 독성세제와 기타 세척으로 수질, 토양 및 지하수 오염의 영향을 우려했다.
이를 위해 이 연구원은 주민 수용성과 사회적 합의가 우선 필요하며 ‘선 평가, 후 허가’의 원칙적용이 필요함을 설명했다.

뒤이어 김갑곤 경기만포럼 사무국장은 ‘시화호 생태네트워크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를 이어갔다.
김 국장은 시화호의 생태계가 되살아 나는 것을 전제로 한 미래비전을 제시해야 함을 단서로 달고 신재생에너지인 수상태양광을 비롯, 수열에너지, 풍력발전 등은 시화호 유역보전운동 차원의 ‘생태네트워크 구축’이 선행돼야 하며 시민과 이해당사자 합의 등을 통한 이용정책의 수립이행이 반드시 필요할 것을 주문했다.

반면에 가재규 한국서부발전 태양광사업부장은 ‘시화호 수상태양광 설치에 대한 방향’주제로 발제 발언하면서 설계규격에 맞는 정확한 제작과 공사를 통해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며 경관자연화를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는 다소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또한 ‘에너지전환 측면에서 시화호 수상태양광’주제로 발제자로 나선 김성욱 경기TP 안산산업경제혁신센터 책임연구원은 각 나라의 수상태양광 현황을 언급하며 수상태양광 발전으로 안산시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예상을 언급했다.

나정숙 위원장은 이날 토론회 개최 배경에 대해“시화호는 입지적 조건이나 환경적 측면에서 시민들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곳이라 절차적 합의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생태계 보존을 위해서라도 시화호 태양광 설치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대부도 주민들은 시화화 태양광 설치사업은 대부도 지역주민들과 전혀 합의가 이뤄진 사업이 아니며 주민들 피해는 생각하지 않는 사업추진은 절대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토론회에 함께한 김동규 의장도 “시민들을 대신해 이 사업이 시대의 흐름에 맞는 것인지, 시화호의 미래 가치에 부합하는 것인지를 고민하는 것이 의회의 역할이고, 앞으로도 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산시와 한국서부발전, 안산도시공사,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지난해 9월 수상태양광으로서는 세계 최대 용량인 102.5MW를 생산할 수 있는 시화호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 사업 추진을 공개한 바 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