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동영상뉴스 사진뉴스
안산문화재단 하반기 대형공연 ‘팡파르’안산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5주년 기념공연 풍성
  • 안산신문
  • 승인 2019.09.18 13:56
  • 댓글 0

 안산문화재단이 경기도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전문공연장으로 자리 잡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5주년을 맞이하여 대형 기획공연들을 연이어 선보인다. 안산문화예술의전당은 지난 2004년 개관 이후 활발한 운영으로 안산시민과 경기도민의 문화 향유에 기여하고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통해 공연 문화를 선도해 왔다.
 
JTBC 팬텀싱어 초대 우승팀 - 포르테 디 콰트로

10월 4일(금) 오후 8시,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는 JTBC팬텀싱어 초대 우승팀이자 크로스오버 장르의 절대 강자로 떠오른 <포르테 디 콰트로>의 단독 콘서트가 펼쳐진다. 지난 2017년 경연 프로그램인 팬텀싱어를 통해 결성된 ‘포르테 디 콰트로’는 뮤지컬 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가수 이벼리로 구성된 4인조 팀으로 팀명인 ‘포르테 디 콰트로’는 ‘4명의 힘’, ‘사중창의 파워’를 의미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김덕기 지휘자가 이끄는 ‘디토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더해져 더욱 수준 높은 공연이 될 예정이다. 9월 10일까지 예매 시 15주년 기념 30% 특별 할인이 제공되는 등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R석 8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해돋이극장.
 
단원 김홍도 무동의 재탄생 - 댄싱 키즈

이어 10월 25일(금)과 26일(토)에 선보이는 댄싱키즈(Dancing Kids)는 안산의 대표적인 문화자산인 ‘단원 김홍도’를 소재로 한 공연으로, 풍속화로 잘 알려진 ‘무동’을 현대적인 시선으로 재해석하는 프로젝트이다. 국내외 무대에서 활동 중인 안무가 김남식이 총 연출을 맡았으며, 고준영(스트릿댄스), 정보경(한국무용), 정형일(발레), 최명현(현대무용) 등 4개의 움직임 장르를 대표하는 정상급 안무가들이 각각의 몸짓으로 ‘오늘 날의 무동’을 새롭게 표현한다. 단원의 그림을 4개의 움직임으로 만나는 것만으로도 흥미로운 공연임과 동시에 향후 안산의 문화 자산을 콘텐츠화한다는 측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9월 26일까지 예매 시 30% 할인, 전석 2만원, 달맞이극장.
 


한-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 더 캔

이 외에도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9월 27일(금)-28일(토)에 별무리극장에서는 유아동을 대상으로 한 <더 캔 The Can>이 공연된다. 깡통 하나를 두고 벌어지는 두 친구의 우정 이야기를 그린 공연으로, 어린이 공연 전문 단체인 스웨덴 극단 'Zebra Dans‘가 함께 한다. 티켓 오픈과 동시에 티켓 매진을 앞두고 있으며, 한-스웨덴 수교 기념 공식 인증 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대내외적인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전석 2만원, 별무리극장
 
이처럼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 프로그램들과 함께 개관 15주년을 맞이한 안산문화예술의전당은 앞으로도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공간으로써 다양한 시도를 통해 경기도 대표 문화공간으로써 역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