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산뉴스 사회
안산환경재단 ‘블랙리스트’, 전.현 대표이사 주장 서로 ‘상반’윤기종 전 대표 “채용 시기 따라 정치적 성향으로 구분 평가”
  • 안산신문
  • 승인 2023.11.16 09:13
  • 댓글 0
윤기종 전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
박현규 현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

 

박현규 현 대표 “안산판 블랙리스트 현재 존재 않는다” 반박
과거 직원 채용에 있어 비상식적이고 불공정 채용 사실 확인

안산환경재단이 직원들을 정치적 성향에 따라 분류한 소위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현직 대표이사가 상반된 주장으로 각을 세우고 있다. 
지난달 27일 윤기종 전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는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재단 측이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이에 포함된 직원들에 대해 비상식적인 처사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윤 전 대표이사는 또 지난 6일 안산시청 현관 앞에서 진행된 안산시민사회연대의 ‘안산환경재단 블랙리스트 규탄’ 회견에도 참석해 같은 주장을 했다.
윤 전 대표는 ‘내용 비교정리’라는 파일을 보여주며 이른바 ‘안산판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며 재단이 이에 따라 직원들을 채용 시기에 따라 정치적 성향으로 구분, 평가했고 실제 승진과 보직변경, 표창과 징계 등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직원들은 사직과 장기 휴직, 휴직 신청 등을 했고 극한 스트레스로 인해 입원 및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박현규 대표이사가 이들과 대화 노력도 시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반면에 박현규 현 대표이사는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안산판 블랙리스트’는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력히 반박했다. 박 대표는 “직원이 그런 인사자료 문건을 들고 왔길래 꾸짖고 당장 파기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한 문서 내용에 따라 승진, 표창이 이루어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승진사례와 표창이 이루어진 배경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오히려 박 대표는 “과거 직원 채용에 있어서 비상식적이고 불공정한 채용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직원의 징계 경감을 위해 감사실에 선처를 요청했는데 이런 행위가 불이익을 주기 위한 목적이였겠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박 대표는 “해당 자료로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준 사실이 있다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것”이라며 “선의의 피해자는 직원 모두”라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