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열린글밭 칼럼
[복진세칼럼]너의 운명을 사랑하라.(amor fati)
  • 안산신문
  • 승인 2022.08.10 09:56
  • 댓글 4
복진세<작가>

프랑스의 대문호 알베르 카뮈(Albert Camus)는‘너는 왜 자살하지 않는가?’라고 일침을 가하였다. 자살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라고 말한 것이다. 다시 역설적으로 말해서 살아가는 목표를 세우고 살아가라는 뜻이다.
이 글을 책에서 처음 읽었을 때 내 가슴은 불화살을 맞은 듯 화끈거렸고, 심장은 심하게 요동치기 시작했다. 그동안 목표 의식 없이 하루하루를 허비하며 생각 없이 살던 지난날을 자책하며 후회도 하였다.
요즈음 유행하는 말로 “심장아 나대지 마”라며 애써 진정하고 깊은 생각을 해보았다. 한때 꾸었던 꿈이 진정으로 내가 원 하고 바라는 목표이었는가를 ~~~ 과연 내가 하고 싶었고, 또 원하는 것을 위하여 어떤 노력 하였는가를 묻고 또 묻고 있었다.
나의 꿈은 수시로 변하였다. 완고한 부모님이 정하여 주는 대로 살아야 했다. 부모님이 원망스러웠지만, 주도적(主導的)으로 사는 것은 무리였다. 오직 부모의 뜻대로 살아야 착한 아이고 효자라는 소리를 들었다.
나도 한때 꿈이 있었다. 하지만 내 꿈은 여러 번 수정 하였다. 어릴 적에는 비행사가 되어 하늘 높이 날아 보는 것이었고, 중학교 때는 과학자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화가가 꿈일 때도 있었고, 글을 쓰는 시인이 꿈인 적도 있었다.
부모님은 이공계열에 진학하여 기술자가 되어서 빨리 돈을 벌기를 원하셨다. 내 적성과 재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오직 시대적 흐름에 따라 내 진로는 선택되었다. 그러나 이공계열의 수업은 아무런 흥미를 느끼지 못하였다. 졸업 후 전공과는 무관한 일을 하면서 살아야 했다.
불혹의 나이가 끝나갈 즈음부터 시작한 인문학 공부는 내 인생의 오아시스였다. 틈틈이 내가 하고 싶었던 인생 철학의 휴머니즘을 익히며 인생을 새롭게 시작하였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것이 작은 성공이라는 사실을 늦은 나이에 알게 되었다. 화려한 성공보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지금처럼 글을 쓰며 사는 것이 소소한 행복이자 성공이라는 것을 몰랐다.
 성공이 무엇인지, 무엇을 위하여 성공하여야 하는지도 나는 몰랐다. 다만 무작정 성공하겠다는 의욕만 가지고 무모하게 도전하고 실패하기를 반복하였다. 목적한 바를 이루지 못하고 좌절감에 고개를 떨구기도 하였다. 부모님과 처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무모하게 불나방처럼 불 속으로 돌진하여야만 했다. 그 몸짓은 서툰 무녀의 칼춤처럼 어설펐지만 나는 춤사위를 멈출 수가 없었다. 실패자를 향해 쏟아질 비난과 서릿발 같은 눈초리를 감내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독일의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는 그의 저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젊은이들에게 위험하게 살라고 직설하였다. 스스로 초인(超人)이 되어 도전하는 삶을 살라고 하였다. 자신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초월적인 무엇을 찾아 도전하라고 하였다. 즉 안주하는 삶을 살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라고 하였다. 그러다 실패하면, 스스로 질문을 하고 궤도를 수정하여야 한다고 하였다.
낙타처럼 짐의 무게에 짓눌린 운명에 순응(아모르 파티(amor fate ))하여 살다가도, 이것이 아니다 싶으면 용감하게 기존의 목표나 가치를 망치로 부숴 버리고 다시 도전하라고 하였다. 때로는 스스로 낮은 곳으로 내려와서 어린애의 순수성을 가지고 다시 시작하라고 가르쳤다.
나는 꿈을 이루기 위하여 초인(超人)처럼 기존의 가치를 넘어 자신의 가치를 창조하며 살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 위험과 고난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스스로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노력하지 못한 것을 반성한다. 이제부터라도 스스로 초인(超人)이 되어 기존의 가치를 깨부수고, 니체처럼 새롭게 도전하는 삶을 살아야 하겠다. 주도적(主導的)인 삶을 위하여.

안산신문  ansansm.co.kr

<저작권자 © 안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권수진 2022-08-17 13:13:42

    주도적인 삶을 위해 오늘도 끊임없이 도전하겠습니다~^^   삭제

    • 이순 2022-08-13 20:29:51

      복진세 작가님의 글을 잘 읽었습니다^^
      삶의 고통과 상처에서
      만들어낸 영롱한 진주처럼
      삶의 진실을
      독자들에게 전해주고자
      고뇌하신
      작가의 진심을 읽게됩니다^~^
      감사합니다~
      지면을 통해서 자주 뵙게 되어
      영광입니다~~   삭제

      • 노승준 2022-08-10 22:03:44

        마침내 보물을 찾아내고야 만 작가님께 경의를 보내며 이 땅의 많은 이들에게 빛이요,소금이 되는 작품들을쭉~기대합니다.   삭제

        • 신사임당 2022-08-10 16:48:56

          아모르파티~~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다른 사람도 사랑하겠지요
          인생의 정답이 있나요?
          내 안에 있는것 나누며 사는게 보람이며 기쁨이겠죠
          그게 물질이 넉넉한 사람은 물질로
          글을 잘 쓰는 사람은 가슴 울리는 글로..ㅎ
          너는 자살하지 왜 않는가?
          의미심장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