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15건)
의도적 인생
미국의 노예제 폐지 운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다 반정부 행위로 투옥된 한 청년이 있었다. 그에게 면회하러 온 스승이자 친구가 있었는데, ...
안산신문  |  2023-02-22 09:44
라인
한복 데이
지방에서 온 조카는 경복궁에 가기 위해서 옷을 갈아입고 나왔다. 검정 털저고리에 흰색 털로 동전을 단 귀여운 한복 형태였다. 일상에서 ...
안산신문  |  2023-02-08 09:20
라인
사막을 건너는 법
사람이 사막을 건너는데 뱀, 호랑이, 원숭이, 새 이렇게 네 가지가 있는데 어떤 것을 선택해서 갈 것인지를 물었다. 사람들은 각자의 방...
안산신문  |  2023-02-01 09:40
라인
원단의 의미
원단(元旦)이라는 말은 일 년의 첫날이자 첫 아침이며 사시의 시작이기 때문에 신성시되었다. 『사기(史記)』 에 “사시란 계절이 시작되는...
안산신문  |  2023-01-18 09:54
라인
그 바다를 향하여
문학은 창조다. 하지만 문학 자체가 저 홀로 가진 욕망이 아니라, 인간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한 창조다. 문학이 미지의 세계를 창조하는...
안산신문  |  2023-01-11 09:05
라인
새로운 날들 앞에서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 중 하나는 망각, 즉 기억을 잊어버리는 것이다. 사람들은 살면서 좋은 일은 오래오래 기억하고 싶고, 나쁜 일이나...
안산신문  |  2023-01-04 09:29
라인
선물
연말이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지점에서 아쉬움이 남기 마련이다. 준비 못 한 사고가 터지든가 예상한 일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일들의...
안산신문  |  2022-12-21 09:49
라인
사라진 맛
사람들은 나이 먹은 게 뭐라고 그렇게 우려먹느냐고 했다. 옛날로 치면 환갑은 엄청나게 오래 산 나이다. 고령화 시대에 접어든 우리나라 ...
안산신문  |  2022-12-14 09:57
라인
개별성과 사회성의 조화
나는 참으로 많은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문학모임, 봉사 모임, 스포츠 모임, 친목 모임 등. 연말이 되니 모든 단체에서 송년회를 하여...
안산신문  |  2022-12-07 09:35
라인
오평의 행운
11월 20일까지 주말농장을 비우라는 통보를 받았다. 벌써 서리가 내려서 들깨나 방울토마토 등은 시들어버린 참이었다. 아직 덜 여문 무...
안산신문  |  2022-11-23 09:37
라인
혼돈의 시대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 얇은 옷을 정리하고 겨울옷을 꺼냈다. 안 입는 옷과 책장의 책을 버리려고 보니 엄청났다. 5월에 이사하면서 옷...
안산신문  |  2022-11-16 15:47
라인
오늘을 살아가며
세상 물결에 부대낌이 얕으면 그 더러움에 물드는 것도 얕고, 세상일을 겪음이 깊으면 그 속임수의 재주도 깊다. 그러므로 군자는 능란하기...
안산신문  |  2022-11-09 09:37
라인
실종 시대
하늘은 검붉었다. 새벽 추위는 손끝을 아리게 했다. 시간이 흐르며 하늘이 밝아오자 인파는 더 밀려왔다. 산 아래를 내려다보니 올라오는 ...
안산신문  |  2022-11-02 09:34
라인
모두의 도덕성
그림을 보았다. 작은 갤러리였다. 갤러리 주인의 아내는 화가였는데 이번에는 아내의 그림전이었다. 강렬한 색채의 그림은 황홀하기도 민망하...
안산신문  |  2022-10-26 09:34
라인
추수의 계절 
가을이 깊어지고 있다. 가을은 마무리의 계절이다. 곡식들도 익어서 거두어들이지만, 사람의 인생으로 치자면 황혼기를 맞이하고 있다. 친구...
안산신문  |  2022-10-19 09:39
라인
뒷모습의 표정
친구가 보내 준 한 장의 사진은 주머니에 손을 꽂고 걷는 어떤 늙은 아줌마의 뒷모습이었다. 사람의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의 살아온 이력을...
안산신문  |  2022-10-12 09:35
라인
가족의 변화
미혼 여성 중에 결혼은 하지 않고 아이는 한 명 낳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다. 결혼할 남성이 없거나 결혼제도가 싫은데 아이만 낳겠다는 발...
안산신문  |  2022-09-21 09:37
라인
아버지의 가을 
읍내를 지나 시골집으로 가는 길에는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하얗게 피기 시작하는 벼와 옥수수가 가는 곳마다 넘실댄다. 바람이 옥수수밭 ...
안산신문  |  2022-09-07 09:42
라인
홍수와 가뭄
용치봉 중턱에 자리 잡은 우리 동네에는 양쪽에 저수지를 두 개나 끼고 있었다. 왼편 서당 골 저수지는 아주 옛날에 만들어진 것이고, 오...
안산신문  |  2022-08-24 09:38
라인
메멘토
에질 비젠은 비행기가 착륙한다는 안내 멘트에 잠에서 깨어났다. 그는 안전벨트를 확인하고 두리번거리며 창밖을 내다봤다. 창밖은 비가 내리...
안산신문  |  2022-08-10 09:53
Back to Top